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그대 봄비처럼 오시렵니까 /김설하
뚜르 2023.05.06 09:13:17
조회 217 댓글 1 신고

 

 

그대 봄비처럼 오시렵니까  /김설하

 

 

밤새 잠 못 이룬 나의 창가에

속삭이며 내리는 봄비가

내 마음으로 스며들어

온 가슴 빗소리로 자욱해지면

꽃잎 되어 스러질 것만 같습니다.

 

물먹은 솜처럼 외로움에 젖어서

영원히 가라앉아 버릴까봐

잠 못 이루는 날 많아져서

비되어 하염없이 떠내려가다가

그대 가슴으로 스며들고픈

하루가 갑니다.

 

마음 꽁꽁 묶어 놓아도

보고픔은 자꾸만 커지고

맨발로 뛰쳐나간 길 위에 서 있는

그림자 하나 내 것 같아서

눈감고 가슴을 닫아도

되돌아 뛰어가고 싶은

어른거리는 얼굴이 나를 울리는

그대 봄비처럼 내게 오시렵니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늘 한 걸음 더딘 깨달음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394 23.08.29
아버지로 살아간다는 건   (5) 뚜르 305 23.08.29
누가 내게 술 한잔을 사줘도 되냐고 물었어 ​/이병률  file (1) 뚜르 239 23.08.29
♡ 오늘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날이다  file (2) 청암 396 23.08.29
삶은 너무 짧은 여행이다   직은섬 327 23.08.29
삶은 너무 짧은 여행이다   (1) 직은섬 285 23.08.29
천숙녀의 [아버지]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22 23.08.28
중요한 질문   (2) 도토리 191 23.08.28
세상에 잡초는 없습니다   (2) 뚜르 405 23.08.28
♡ 사랑할수록  file 청암 334 23.08.28
❤️몰취이모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16 23.08.28
하늘 같은 사랑   (1) 도토리 336 23.08.27
작은 새의 노래   (2) 도토리 295 23.08.27
파도   (1) 도토리 130 23.08.27
짧은 말 한마디   (1) 직은섬 366 23.08.27
멋있는 사람   (2) 직은섬 339 23.08.26
가족 (시) / 이선형   (2) emfhd 242 23.08.26
인생은 1인치   (3) 뚜르 365 23.08.26
♡ 참 오랜만에 만났다  file (6) 청암 331 23.08.26
♡탁주 한 잔♡톡 친구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90 23.08.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