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효심 만큼 더 좋은 약은 없다♡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04.08 18:46:52
조회 205 댓글 1 신고

귀가를 서두르려는 태양이 아쉬운 듯 노을 속에서 실눈을 뜨고 바라보고 있을 때, 네 다섯살 정도 보이는 아이가 약국 문을 열고 들어섰습니다.

 

"꼬마 손님이 무엇을 사러 오셨나.."

 

라고 묻는 약사의 말에 고개를 숙인 채 바닥만 응시하던 아이가 약사에게 내민 백 원짜리 동전 하나...

 

"이게 뭐니..."

 

라고 묻는 말에, 아이는

 

"엄마가 많이 아파요...."

 

라고 대답을 한 뒤 다시 고개를 숙인 채 바닥만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엄마가 많이 아파 네가 온 거구나! 그런데 어떻게 아프니"

 

라는 물음에,

 

"이마에 손을 대 보니까 불덩이 같고요, 밤새 기침도 하고 그래요.. 제가 안 자고 머리에 수건도 올려주고 주물러 드려도 낫지를 않아요..."

 

"그랬구나.."

 

아이의 머리를 쓰다듬어준 약사는 봉지에 이것저것 약들을 담아 아이의 손에 쥐어주면서

 

"이 돈은 약값으로 아저씨가 받으마"

 

아이는 눈물로 인사를 대신한 뒤 행복 한 아름을 안고 약국 문을 나와 집으로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다음 날 한가로운 오후, 한 아주머니가 아이의 손을 잡고 약국 문을 열고 들어섰습니다. 약사에게 다가간 아이는

 

"우리 엄마예요. 어제 아저씨가 주신 약 먹고 다 나았어요"

 

"그랬구나,이제 네 걱정이 없어졌겠구나.."

 

며 머리를 쓰담듬고 있을 때

 

"선생님 감사합니다. 아이가 저도 모르게 약을 지으러 왔나 봐요"

 

"아,,, 네. 엄마가 아프다며 아이가 걱정을 참 많이 하더라구요"

 

"돈도 없이 무턱대고 약을 달라는 제 아들을 보고는 당황하셨을 걸 생각하니..."

 

라며 지갑에서 만 원짜리 한 장을 꺼내 내밀어줍니다.

 

"약값은 이미 받았습니다"

 

"아이가 돈이 없었을 건데요?"

 

약사는 아이의 엄마에게 카운터 앞에 놓인 액자를 손으로 가리킵니다.

 

액자 안에는 꼬마 아이가 건네준 100원짜리 동전과 큰 글자가 적혀져 있었습니다.

 

"효심만큼 더 좋은 약은 없다" 라고...

 

- 마음 쉼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 여름이 가는데 /신성호  file 뚜르 278 23.07.25
인터넷에서 만난 값진 선물   (1) 직은섬 202 23.07.25
김정숙시모음 5편/그도세상   (1) 김용호 215 23.07.24
♡첫사랑이 최고야♡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32 23.07.24
말이 깨끗하면 삶도 깨끗해진다   직은섬 356 23.07.24
고무신 (시) / 이선형   (2) emfhd 141 23.07.24
옷핀의 발명   뚜르 169 23.07.24
여름밤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384 23.07.24
천숙녀의 [두엄]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14 23.07.23
사랑의 풍경   도토리 209 23.07.23
풀꽃   (1) 도토리 125 23.07.23
목숨 묵상   도토리 138 23.07.23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2) 직은섬 396 23.07.23
너와집 한 채 - 김명인   (1) 뚜르 214 23.07.23
아줌마가 된 소녀를 위하여 / 김기택  file (1) 뚜르 232 23.07.22
할 수 있다   (3) 뚜르 254 23.07.22
❤️ 긍정적인 마인드로. 살아가는 법♡밴드에서   모바일등록 (2) 백두산 342 23.07.21
큰 소망이 큰 사람을 만든다   (2) 뚜르 330 23.07.21
중복 /나상국  file (2) 뚜르 178 23.07.21
사람은 그림 임니다   (2) 직은섬 315 23.07.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