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소년과 냇물
뚜르 2023.04.08 10:24:42
조회 188 댓글 1 신고


 

한 소년이 심부름을 가는 길이었습니다.
아버지가 부탁한 편지를 급히 전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소년은 서둘러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그런데 한참 걸어갔을 때 냇물이
소년의 앞을 가로막았습니다.

발을 동동 구르던 소년은
자리에 쭈그려 앉았습니다.

소년은 물에 젖는 것이 싫어서
냇물이 멈추면 건너갈 생각으로 흘러가는 물을
지켜보고만 있었습니다.

그때 한 노인이 소년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궁금해서 물었습니다.

“얘야, 왜 그리 냇물을 들여다보고 있니?”
“그게요, 냇물이 끊어지면
길을 건너려고요!”

소년의 대답에 노인은 당황했습니다.
바로 그 냇물은 팔순 노인의 어린 시절부터
줄곧 흐르던 냇물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어리석은 소년은 발이 젖기 싫다는 이유로
언제 실현될지도 모르는 잔꾀를
부렸던 것이었습니다.

 

 

오직 자신의 편의를 위해서 부리는 잔꾀는
결국에는 자기 발목을 잡아채고
말 것입니다.

이런저런 핑계로 시간을 흘려 보내거나
요행을 바라며 편한 길만을 택하지 마세요.
조금은 걱정되고 살짝 힘이 들더라도
인생이라는 냇물에 지금 바로
발을 담그세요.

 

# 오늘의 명언
인생에는 해결책이 없다.
나아가는 데 힘이 있다.
계속해서 나아가다 보면 해결책은 따라오게 된다.
– 생텍쥐페리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 여름이 가는데 /신성호  file 뚜르 278 23.07.25
인터넷에서 만난 값진 선물   (1) 직은섬 202 23.07.25
김정숙시모음 5편/그도세상   (1) 김용호 215 23.07.24
♡첫사랑이 최고야♡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32 23.07.24
말이 깨끗하면 삶도 깨끗해진다   직은섬 356 23.07.24
고무신 (시) / 이선형   (2) emfhd 141 23.07.24
옷핀의 발명   뚜르 169 23.07.24
여름밤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384 23.07.24
천숙녀의 [두엄]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14 23.07.23
사랑의 풍경   도토리 209 23.07.23
풀꽃   (1) 도토리 125 23.07.23
목숨 묵상   도토리 138 23.07.23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2) 직은섬 396 23.07.23
너와집 한 채 - 김명인   (1) 뚜르 214 23.07.23
아줌마가 된 소녀를 위하여 / 김기택  file (1) 뚜르 232 23.07.22
할 수 있다   (3) 뚜르 254 23.07.22
❤️ 긍정적인 마인드로. 살아가는 법♡밴드에서   모바일등록 (2) 백두산 342 23.07.21
큰 소망이 큰 사람을 만든다   (2) 뚜르 330 23.07.21
중복 /나상국  file (2) 뚜르 178 23.07.21
사람은 그림 임니다   (2) 직은섬 315 23.07.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