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밀물을 기다리는 배
뚜르 2023.04.07 09:50:32
조회 308 댓글 1 신고


 

앤드루 카네기는 스코틀랜드 던펌린의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14세에 가족들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해 왔습니다.

학교 공부라고는 4년간 받은 것이 전부였던 그는
젊은 시절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방문판매를
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한 노인이 집을 방문하였는데
그 집을 들어서자마자 그를 완전히 압도해 버린 것은
벽 한가운데 걸린 그림이었습니다.

특별히 유명한 화가가 그린 그림도 아니고
오래된 골동품 그림도 아니었습니다.
그렇다고 화려함과 아름다움으로 감동을 주는
그림도 아니었습니다.

썰물로 바닥이 드러난 쓸쓸한 해변에
초라한 나룻배 한 척이 쓰러질 듯 놓여있는 모습이
그려진 그림은 어딘지 우울한 기분마저
느끼게 하는 그림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그림 밑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습니다.

‘반드시 밀물 때는 온다.
바로 그날, 나는 바다로 나갈 것이다.
(The high tide will come.
On that day, I will go out to the sea.)’

그림과 글에 압도당한 그는 그 그림으로 인하여
집에 돌아와서도 잠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28세가 되던 어느 날 다시 노인을 찾아가서
세상을 떠나실 때에는 그 그림을 자신에게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의 간곡한 부탁에 노인은 그림을 줬습니다.
그리고 평생 그 그림을 가까이 두고서는
‘반드시 밀물 때는 온다.’라는 글을
자신의 생활신조로 삼았다고 합니다.

 

 

‘포기하지 않고 버티는 자가 이기는 자다.’,
‘버티기만 해도 잘하는 것이다.’라고
흔히 말합니다.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입니다.
하지만, 썰물이 있으면 반드시 밀물의 때가 옵니다.
내리막길이 있으면 오르막길이 있고,
밤이 있으면 낮이 있는 법입니다.

지금의 나의 상황이 썰물같이 황량하다 해도
낙심하지 말고 밀물 때가 올 것을 기다리면서
노를 젓기 위한 준비를 하는 사람만이
성공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누구든지 좋은 기회를 만난다.
다만, 그것을 포착하는 시기를 맞추기 어려울 뿐이다.
– 앤드류 카네기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 여름이 가는데 /신성호  file 뚜르 278 23.07.25
인터넷에서 만난 값진 선물   (1) 직은섬 202 23.07.25
김정숙시모음 5편/그도세상   (1) 김용호 215 23.07.24
♡첫사랑이 최고야♡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32 23.07.24
말이 깨끗하면 삶도 깨끗해진다   직은섬 356 23.07.24
고무신 (시) / 이선형   (2) emfhd 141 23.07.24
옷핀의 발명   뚜르 169 23.07.24
여름밤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384 23.07.24
천숙녀의 [두엄]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14 23.07.23
사랑의 풍경   도토리 209 23.07.23
풀꽃   (1) 도토리 125 23.07.23
목숨 묵상   도토리 138 23.07.23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2) 직은섬 396 23.07.23
너와집 한 채 - 김명인   (1) 뚜르 214 23.07.23
아줌마가 된 소녀를 위하여 / 김기택  file (1) 뚜르 232 23.07.22
할 수 있다   (3) 뚜르 254 23.07.22
❤️ 긍정적인 마인드로. 살아가는 법♡밴드에서   모바일등록 (2) 백두산 342 23.07.21
큰 소망이 큰 사람을 만든다   (2) 뚜르 330 23.07.21
중복 /나상국  file (2) 뚜르 178 23.07.21
사람은 그림 임니다   (2) 직은섬 315 23.07.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