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목련꽃 묵상
도토리 2023.04.07 00:00:21
조회 103 댓글 0 신고

 목련꽃 묵상 / 정연복

 

어제는

은빛 날개로

 

하늘을

훨훨 날던

 

수백 마리의

목련 새들

 

오늘은

날개를 잃고

 

누렇게

빛바랜 몸으로

 

대지에

누워 있다.

 

삶과 죽음

사이의 거리

 

하룻밤이요

 

종이 한 장

차이일 뿐임을

 

말없이

얘기하면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 여름이 가는데 /신성호  file 뚜르 278 23.07.25
인터넷에서 만난 값진 선물   (1) 직은섬 202 23.07.25
김정숙시모음 5편/그도세상   (1) 김용호 215 23.07.24
♡첫사랑이 최고야♡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32 23.07.24
말이 깨끗하면 삶도 깨끗해진다   직은섬 356 23.07.24
고무신 (시) / 이선형   (2) emfhd 141 23.07.24
옷핀의 발명   뚜르 169 23.07.24
여름밤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384 23.07.24
천숙녀의 [두엄]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14 23.07.23
사랑의 풍경   도토리 209 23.07.23
풀꽃   (1) 도토리 125 23.07.23
목숨 묵상   도토리 138 23.07.23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2) 직은섬 396 23.07.23
너와집 한 채 - 김명인   (1) 뚜르 214 23.07.23
아줌마가 된 소녀를 위하여 / 김기택  file (1) 뚜르 232 23.07.22
할 수 있다   (3) 뚜르 254 23.07.22
❤️ 긍정적인 마인드로. 살아가는 법♡밴드에서   모바일등록 (2) 백두산 342 23.07.21
큰 소망이 큰 사람을 만든다   (2) 뚜르 330 23.07.21
중복 /나상국  file (2) 뚜르 178 23.07.21
사람은 그림 임니다   (2) 직은섬 315 23.07.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