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구석에게
뚜르 2023.03.28 09:01:20
조회 240 댓글 0 신고




구석을 혈육 보듯이 본다
구석을 보면
너 밥은 먹었니? 하고 묻고 싶어진다

구석에는 아무것도 없다

자신의 빛나는 것을
구석에 배치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찬밥 한 덩이로 웅크린 구석들

눈물을 닦고 코를 푼 휴지를 너에게 주마
씩씩하게 밖을 향해 나가는 내 발걸음 소리를
또한 너에게 남기마

내가 구석이 되어 다시 돌아왔을 때
그 발걸음과 쓸쓸을 내가 기억하게 해다오

- 김대호, 시 '구석에게'


나, 라는 구석과 너, 라는 구석.
우리는 어쩌면 모두 구석들이지.
그러나 때로 중앙으로 나가고 싶은 구석이야.

구석이어서 쓸쓸하고
구석이어서 안심이기도 한 구석들.
웅크린 구석이 주는 평안과 안도를 알까?

밝은 곳으로 내보낼 충전소이기도 해. 구석은,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new 도토리 19 11:27:54
처음에는   new 도토리 23 11:26:10
사랑 서시   new 도토리 12 11:24:46
신발과 양말을 제대로 신어야 한다   new (1) 뚜르 63 08:56:07
라일락꽃 흩날릴 때면 /은파 오애숙  file new 뚜르 57 08:56:01
♡삶의 기쁨을 누려라  file new (1) 청암 87 07:31:35
전하지 못한 그리움   new 직은섬 58 07:08:45
♡밴드에서 ♡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38 07:05:03
모양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56 06:55:42
긍정적인 생각의 힘   (4) 뚜르 211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2) 뚜르 114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6) 청암 146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직은섬 177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33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5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4 23.06.08
사랑의 평안   (2) 도토리 103 23.06.08
연애와 결혼생활   도토리 112 23.06.08
천숙녀의 [시린 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2 23.06.07
따뜻한 쉼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2 23.06.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