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봄 편지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3.03.27 13:35:53
조회 499 댓글 2 신고

 

 

 

그대,

잘 지내시는지요.

 

 

보고 싶다고 말하지도 못 한 채

긴 겨울이 바람처럼 떠나갔네요.

 

 

어느새 또 봄입니다.

그리운 뒷동산엔 얼어붙은 심장이

아직도 찬바람으로 불어대지만

계절은 벌써 꽃피는 봄이라 합니다.

 

 

올 봄에는 꽃이 피면

향기로운 꽃나무에 날아들 나비처럼

사뿐히 날아가 소식 전하고 싶습니다.

많이 보고 싶은 이 마음을

 

 

그대,

혹여 바람결에 봄 편지 날아가면

그대 역시 그리워하고 있다는 한마디

봄바람 흠뻑 취한 꽃향기에 담아

답해 주실 수 있겠는지요.

 

 

이 봄,

봄꽃이 다 질 때까지

바람 부는 쪽에 기대어 서서

줄곧 그대를 생각하며 기다릴게요.

 

그대만을 그리워하며...

 

글/ 김춘경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new 도토리 22 11:27:54
처음에는   new 도토리 30 11:26:10
사랑 서시   new 도토리 18 11:24:46
신발과 양말을 제대로 신어야 한다   new (1) 뚜르 66 08:56:07
라일락꽃 흩날릴 때면 /은파 오애숙  file new 뚜르 61 08:56:01
♡삶의 기쁨을 누려라  file new (1) 청암 90 07:31:35
전하지 못한 그리움   new 직은섬 64 07:08:45
♡밴드에서 ♡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41 07:05:03
모양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58 06:55:42
긍정적인 생각의 힘   (4) 뚜르 218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2) 뚜르 117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6) 청암 149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직은섬 193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34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5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4 23.06.08
사랑의 평안   (2) 도토리 103 23.06.08
연애와 결혼생활   도토리 112 23.06.08
천숙녀의 [시린 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2 23.06.07
따뜻한 쉼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2 23.06.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