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목련 전차 - 손택수
뚜르 2023.03.27 08:44:11
조회 199 댓글 2 신고

목련 전차 - 손택수

목련이 도착했다

한전 부산지사 전차 기지터 앞

꽃들이 조금 일찍 봄나들이를 나왔다

나도 꽃 따라 나들이나 나갈까

심하게 앓고 난 뒤의 머릿속처럼

맑게 개인 하늘 아래,

전차 구경 와서 아주 뿌리를 내렸다는

어머니 아버지도 그랬겠지

꽃양산 활짝 펴 든

며느리 따라 구경오신 할아버지도 그랬겠지

나뭇가지에 코일처럼 감기는 햇살,

저 햇살을 따라가면

나무 어딘가에 숨은 전동기가 보일는지 모른다

전차바퀴, 기념물 하나만 달랑 남은 전차기지터

레일은 사라졌어도, 사라지지 않는

생명의 레일을 따라

바퀴를 굴리는 힘을 만날 수 있을는지 모른다

지난밤 내려치던 천둥번개도 쩌릿쩌릿

저 코일을 따라가서 동력을 얻진 않았는지,

한 량 두 량 목련이 떠나간다

꽃들이 전차 창문을 열고 손을 흔든다

저 꽃전차를 따라 가면, 어머니 아버지

신혼 첫밤을 보내신 동래 온천이 나온다.

시집 <목련전차> 2006년 창비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new 도토리 22 11:27:54
처음에는   new 도토리 27 11:26:10
사랑 서시   new 도토리 16 11:24:46
신발과 양말을 제대로 신어야 한다   new (1) 뚜르 66 08:56:07
라일락꽃 흩날릴 때면 /은파 오애숙  file new 뚜르 60 08:56:01
♡삶의 기쁨을 누려라  file new (1) 청암 89 07:31:35
전하지 못한 그리움   new 직은섬 62 07:08:45
♡밴드에서 ♡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40 07:05:03
모양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58 06:55:42
긍정적인 생각의 힘   (4) 뚜르 216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2) 뚜르 115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6) 청암 146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직은섬 179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34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5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4 23.06.08
사랑의 평안   (2) 도토리 103 23.06.08
연애와 결혼생활   도토리 112 23.06.08
천숙녀의 [시린 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2 23.06.07
따뜻한 쉼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2 23.06.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