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햇봄 그녀는 /박얼서
뚜르 2023.03.23 08:40:11
조회 213 댓글 0 신고

 

울 엄니 그때 이팔청춘 시절
울 아버지집에 시집 올 때처럼

삼월 춘풍을 타고
강둑길 여울 물길을 따라

동동동 징검돌 건너
한아름 그득한 꽃심을 흩날리며

두근두근 설렘으로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 박얼서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꽃의 뒷모습   new 도토리 46 23.05.29
꽃 기도   new 도토리 43 23.05.29
행복   new 도토리 72 23.05.29
지우개  file new 솔새 85 23.05.29
도시가 사는 법  file new 뚜르 103 23.05.29
문은 내가 먼저 열어 보세요  file new (1) 뚜르 98 23.05.29
오늘은 ~~~~~~~~~~~~   new 직은섬 76 23.05.29
♡ 다시 시작하기  file new 청암 118 23.05.29
천숙녀의 [처진 어깨]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07 23.05.28
기사와 광고를 구분하는 6가지 방법   뚜르 104 23.05.28
망해사 / 박성우  file (2) 뚜르 111 23.05.28
♡ 갈망하는 사람  file 청암 156 23.05.28
외로움이란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79 23.05.28
소낙비의 노래   도토리 70 23.05.28
비와 꽃잎과 나   도토리 65 23.05.28
비와 그리움   도토리 77 23.05.28
단 한번에 만남에서   직은섬 88 23.05.28
연꽃 마음   (2) 도토리 97 23.05.27
초파일에   도토리 63 23.05.27
예수와 부처   도토리 66 23.05.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