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목련 모바일등록
김별 2023.03.18 08:13:51
조회 243 댓글 0 신고

목련 / 김별

 

내가 앓고 있는 창가에

아주 떠났으리라 믿었던 여인이

거짓말처럼 찾아왔다

 

눈부시게 창백한 얼굴로 서서

곧 울음이 터질 것만 같아

차마 보지 못하고

고개를 돌렸다

 

어디에 있었느냐고

잘 있었느냐고

목젖을 막아서는 설움이 일어

끝내 한 마디 묻지 못했다

 

속으로 삭이는 한숨에도 꺾일 듯이

작고 나약한 백혈의 몸

영 잊었다

아예 잊었다 했거늘

야속히도 애타게 기다렸던가

 

흔들리는 어깨를 감싸 줄 수 없는

아 이별보다 더 아픈 만남이여

죄인의 해후인가

 

어디에 화려한 꿈을 접고

들끓던 열정도 향기도 없이

마지막 남은 지친

영혼으로 왔는가

 

꽃아

나를 두고

기어이 목이 부러져 

만장輓章 깃발 아래

상여 소리 앞세워 떠나는 꽃아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바람처럼 떠날 수 있는 삶 ♡ 톡. 친구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94 23.05.26
유월에   모바일등록 (1) 다재원선심 190 23.05.25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4) 뚜르 255 23.05.25
​언니들과의 저녁 식사 - 김해자   (2) 뚜르 156 23.05.25
우리 서로 기쁨 사람이 되자   (2) 직은섬 266 23.05.25
♡ 내가 사랑하는 사람  file (4) 청암 244 23.05.25
작은 꽃의 노래   (2) 도토리 105 23.05.25
풀꽃 태양   도토리 87 23.05.25
연꽃 묵상   (1) 도토리 82 23.05.25
천숙녀의 [꽃등]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7 23.05.24
넘어지지 않는 사람은 없다   뚜르 276 23.05.24
여보당신 /주명희  file (2) 뚜르 190 23.05.24
♡우리 사랑  file (4) 청암 239 23.05.24
행복이 자라는 나무   (1) 직은섬 164 23.05.24
노년의 노래   (2) 도토리 153 23.05.24
두 가지 기도   도토리 105 23.05.24
호박 기도   도토리 73 23.05.24
♡ 행복을 선택하라  file (2) 청암 287 23.05.23
내 안의 화 다스리기   (2) 뚜르 222 23.05.23
그림자의 질량   뚜르 175 23.05.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