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꽃과 빵 / 이어령
뚜르 2023.02.27 08:41:15
조회 248 댓글 0 신고

 


 

 

 

꽃과 빵  / 이어령

 

 

꽃은 먹을 수 없지만

빵을 씹는 것보다는 오래 남는다

향기로 배부를 수는 없지만

향로의 연기처럼

수직으로 올라가

하늘에 닿는다

들에 핀 백합은 밤이슬에 시들지만

성모마리아의 순결한 살을 닮은

흰빛이 대낮보다 밝다

붉은 튤립은 화덕 속의 빵보다

뜨겁게 부풀어

속죄의 피보다 더 짙다

짐승처럼 허기진 날에도

꽃은 아무 데서나 핀다

들에도 산에도

먹지 못하는 꽃이지만

그 씨가 말씀이 되어 땅에 떨어지면

나는 가장 향기로운 보리처럼

내 허기진 영혼을 채운다.

- '헌팅턴비치에 가면 네가 있을까', 열림원, 2022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젊음에게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19 23.05.09
보고 겪고 느끼는 것   뚜르 290 23.05.09
웃음으로 극복하기   (4) 뚜르 277 23.05.09
♡ 꼭 필요한 말만 하자  file (8) 청암 254 23.05.09
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1) 직은섬 251 23.05.09
그리움에 젖어드는 날(자작글)   (1) 미지공 266 23.05.08
♡작은 천국 ♡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67 23.05.08
나의 가슴 속에 담긴 꿈은 무엇인가?   (2) 뚜르 332 23.05.08
깊은 강물, 조그마한 웅덩이   (1) 뚜르 237 23.05.08
♡ 나답게 산다 것  file (6) 청암 362 23.05.08
<br>◈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   (1) 직은섬 218 23.05.08
엄마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10 23.05.08
엄마를 찬양하는 시   도토리 132 23.05.08
엄마   도토리 88 23.05.08
어머니   도토리 110 23.05.08
천숙녀의 [거울]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23 23.05.07
재촉하다 - 이규리   뚜르 166 23.05.07
지옥같던 전쟁 속 참호, ‘절대반지’를 깨웠다   (4) 뚜르 151 23.05.07
♡ 좋은 일은 오늘 당장 시작하라  file (4) 청암 268 23.05.07
가장 소중한 친구   직은섬 254 23.05.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