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2월 /임우성
뚜르 2023.02.25 08:55:15
조회 176 댓글 0 신고

 

 

2월  /임우성


 

뭔 놈의 달이

스므 여드레 밖에 되지 않아

뭔가를 좀 해 볼려고

그럴려고 그러는데

달이 다 가버리고 말았다

 

가당찮은 핑계

터무니없는 구실로

속절없이 보낸

또 한 달을 변명하고

책꽂이에 두고 눈길만 스쳤던

시집에 쌓인 먼지를 털었다

 

맹물같은 시 두어 편을 읽고

노트북을 열었다

단어 하나가 바위처럼 가슴을 짓눌렀다

삼월

 

예기치 않은 어려운 손님마냥

불쑥 다가와 버티고 선

이 삼월을 나는

어찌해야할지 모르겠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놓아버림   (1) 도토리 131 23.05.07
흐르는 삶   도토리 175 23.05.07
행복 꽃   도토리 143 23.05.07
연가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281 23.05.07
인생   도토리 184 23.05.06
내 맘속 초록나무 한 그루   도토리 129 23.05.06
꽃병   도토리 68 23.05.0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1) 직은섬 216 23.05.06
큰 바위 얼굴   (2) 뚜르 194 23.05.06
그대 봄비처럼 오시렵니까 /김설하  file (1) 뚜르 188 23.05.06
♡ 말하는 것도 배워야 한다  file (8) 청암 233 23.05.06
연잎밥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38 23.05.06
민들레 홀씨처럼   도토리 124 23.05.05
바이킹   도토리 56 23.05.05
가만한 사랑   (4) 도토리 133 23.05.05
너 자신을 알라   (1) 뚜르 197 23.05.05
절제   뚜르 155 23.05.05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2) 직은섬 207 23.05.05
비가 내린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4 23.05.05
♡ 진정으로 현명해 진다는 것  file (2) 청암 185 23.05.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