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이심전심(以心傳心)
뚜르 2023.02.24 08:34:59
조회 300 댓글 0 신고


 

오래전 한 회사에 다녔을 때 일입니다.
저에게는 첫 직장이었는데 그 직장에서 5년을
열심히 배우면서 일했습니다.

작은 회사라 급여는 많지 않았지만,
제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던
직장이었습니다.

그런데 평소 몸이 약하셨던 어머니에게
병이 생겼는데, 가난했던 저희 집 형편으로는
치료를 위해 매달 들어가는 병원비를
감당하기가 힘이 들었습니다.

다니던 회사도 사정이 어려웠던 상황인지라
할 수 없이 급여를 더 많이 주는 회사로
옮기기로 했습니다.

5년간이나 함께 일했던 직장동료들은
저의 사정을 알지만 그만둔다고 하자 다들
서운해했습니다.

제 급한 사정에 인수인계도 제대로 못 했는데
마지막 날에는 제 짐만 허겁지겁 정리해서
급하게 사무실을 나섰습니다.

그런데 밖에 사장님과 저희 부서 과장님이
함께 서 계셨는데 사장님이 저에게
쪽지와 봉투를 주셨습니다.

“그동안 참 열심히 일해줘서 고마웠는데
사장이 되어서 월급을 많이 주지 못해서 미안하네.
부디 어머니께서 쾌차하시길 빌고 힘내게.
이거 적지만 나하고 회사 사람들이
조금씩 모은 거야.”

봉투를 받기도 전에 울컥하며 눈물이 나왔습니다.
고개를 들어 사무실 창문을 바라보니
함께 일했던 직원들이 저에게 손을
흔들어주고 있었습니다.

벌써 30년도 지나 저도 작게나마
공장을 운영하면서 그때의 고마움과 감사함으로
저희 직원들을 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무엇으로 살아가고 있는 건가요.
돈에 얽매이고, 권세에 얽매이고, 시간에 얽매이다 보면
정말 중요한 것의 가치를 잊고
살 때가 있습니다.

비록 가진 것이 없고, 가난으로 삶이 힘들어도,
말하지 않아도, 알아주고 설명하지 않아도
이해해 주는 동료가 곁에 있다면
당신은 세상 누구보다 부유하고
행복한 사람입니다.

 

# 오늘의 명언
마음은 팔 수도 살 수도 없지만 줄 수 있는 보물이다.
– 플로베르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구름 선생님   도토리 132 23.05.15
꽃 선생님   (1) 도토리 111 23.05.15
♡죠지 워싱턴의 어머니♡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43 23.05.14
인류 자유와 지성의 가장 큰 적은?   뚜르 217 23.05.14
엄마와 곤란 - 박후기   (4) 뚜르 193 23.05.14
인감은 강물처럼   (1) 직은섬 219 23.05.14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배웅♡ 톡 친구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1 23.05.14
♡ 대움에 투자하라  file (4) 청암 192 23.05.14
행복한 사람   (2) 도토리 226 23.05.14
발자국 기도   (2) 도토리 125 23.05.14
5월의 작은 기도   도토리 176 23.05.14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살아 가자  file 뚜르 389 23.05.13
아버지 /이주희  file (2) 뚜르 207 23.05.13
♡ 친구는 모든 것을 나눈다  file (5) 청암 294 23.05.13
좋은 친구를 만날려면   (1) 직은섬 242 23.05.13
♡한 병만 아빠 ♡밴드에서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21 23.05.13
봄이라서, 봄이기에 / 임은숙   (1) 행운초 187 23.05.12
삶을 위로하는 시   (2) 도토리 296 23.05.12
소꿉놀이   도토리 99 23.05.12
소풍   도토리 111 23.05.1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