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질경이 밟기 ​/최정
뚜르 2023.02.20 06:45:37
조회 154 댓글 1 신고

 

질경이 밟기  ​/최정


내가 오가는 흙길은 질경이가 점령했지
아무리 밟혀도 끄떡없지
밟히기 위해 태어났나 봐

질겨서 질경이가 된 게 틀림없어

참 신기하지?
질경이는 밟혀야 살아

밟히는 게 더 속이 편한 걸까
남을 밟는 건 영혼 한 귀퉁이를 도려내는 일

입시학원 팀장 시절 인기 없던 동료 강사를
내 손으로 해고하고 난 후부터였을까

된통 병이 났지
견딜 만하다고 믿었던 삶이 무너졌어
내가 나를 속이고 살았나 봐

질경이를 밟고 걸을 때마다
왜 밟히고 사는지 미안하고 딱해지곤 해

근데 알고 있니?
질경이는 원래 이름이 길경이래
길 위에 사는 풀이라 길경이

잡아먹을 듯 키재기하며 경쟁하는 풀들을 피해
팍팍한 길바닥 위로 나온 거지
길 위는 블루오션이거든

도시를 피해 들어온 작은 골짜기가 내겐 블루오션이야
돌밭을 일궈야 먹고사는 흙바닥 생이 내겐 숨구멍이지

어찌나 잎을 질기게 단련시켰는지
밟혀서 찢긴 구멍 한두 개쯤은 별것도 아니지

밟혀야 사는 생도 있어
아무리 밟혀도 죽지 않는 생이 있어


최정 : 충북 충주 출생.

첫 시집 『내 피는 불손하다』(2008)로 문단에 나옴.

시집 『산골 연가』(2015).『푸른 돌밭』(2019).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첫사랑   곽춘진 251 23.05.01
5월의 기도   (2) 도토리 340 23.05.01
5월의 노래   도토리 267 23.05.01
계절의 여왕 5월에게   도토리 941 23.05.01
♡진정한 기쁨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94 23.05.01
♡ 인생은 한 권의 책이다  file (4) 청암 272 23.05.01
미모사 같은 사람   뚜르 195 23.05.01
오월의 기도 /정미화  file (4) 뚜르 286 23.05.01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   직은섬 213 23.05.01
당신은 (자작글)   (2) 미지공 211 23.04.30
천숙녀의 [짧은 편지]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83 23.04.30
같은 날 따로 세상을 떠난, 미국사 최대 라이벌   뚜르 147 23.04.30
또 사월은 가고 /이구락  file (2) 뚜르 193 23.04.30
가슴의 노래   도토리 135 23.04.30
강물   도토리 75 23.04.30
꽃소주   도토리 80 23.04.30
오월   소우주 175 23.04.30
♡ 다시 한 번 보고픈 사람  file (2) 청암 267 23.04.30
당신의 웃는 모습은 사랑입니다   (1) 직은섬 201 23.04.30
사랑의 우산   (2) 도토리 171 23.04.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