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뚜르 2023.01.30 09:04:20
조회 385 댓글 2 신고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1.

뒷 울안에 눈이 온다.

죽은 그림자 머언 기억 밖에서

무수한 어둠을 쓸어내리는

구원한 하늘의 설화.

나는 지금 어둠이 잘려나가는 순간의

분분한 낙하 속에서

눈 뜨는 하나의 나무, 눈을 뜨는 풀꽃들의

건강한 죽음의 소생을 듣는다.

무수히 작은 아이들의 손뼉소리가

사무쳐있는 암흑의 깊은 땅 속에서

몸살난 회충들은 얼마나 앓고 있는가.

사방에 사유의 충치를 거느리고

밋밋한 수해를 건너오는

찬란한 아침 광선.

수태한 여자의 방문 앞에서 나는

청솔과 반짝이는 동전 몇 잎을 흔들며

자꾸만 서성대고 있다.

2.

아침 한 때 순금의 부리로 빨갛게

새들은 남은 잔설을 쪼아대고

그때 무어라 읽고 가는

바람의 전언.

수런거리며 은빛 비늘이 돋아나는

수피의 깊은 안쪽에서부터

몇 개 새순이 자라나고 있는가

사람의 품사들로 점점이

물들어 가는 나의 눈과 목소리처럼

예지의 광채가 가지 끝에 앵기어

비쭉비쭉 푸른 혈관이 일어서면

저 유난히 커오르는 숨소리를

내 아내의 어린 살빛은 듣고 있다.

자꾸만 바람 뜨거운 나뭇가지 끝에서

까치들은 한 소절의 노래 부르며 있고.

3.

홀연 도련님 눈썹 위에 내려 앉은

청아한 뻐꾸기 울음소리.

봄의 젖줄을 잡아당기는

따스한 모정의 촉감을 한 줄기씩 내리어

꽃대의 등심을 밝히고 섰는

어머니의 축복을 누가 알까.

가가호호 문전마다

신춘대길이라 방을 붙이고

이 산에서 저 산으로 옮겨 앉는 메아리.

시간은 상처난 손을 떨어뜨리며 지나가고

겨울 냉기는 땅강아지 발목 앞에서

바쁘게 무너지고 있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돛단배   new 도토리 16 15:25:29
낙화유수   new 도토리 19 15:24:32
하루살이   new 도토리 15 15:23:49
♡ 날마다 새롭게  file new 청암 61 09:32:54
나에게 불가능은 없다   new (1) 뚜르 60 08:44:05
어스 아워   new 뚜르 59 08:44:02
삶의경구 "되고: 의 법칙   new (1) 직은섬 80 06:10:28
짧은 명언 좋은 글귀모음   바운드 134 23.03.24
3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1) 뚜르 190 23.03.24
연진아, '깍두기 캠페인' 들어봤니?   뚜르 130 23.03.24
최고의 약   뚜르 178 23.03.24
♡ 세상은 당신이 필요하다  file 청암 177 23.03.24
미소속에 고운 행복   직은섬 128 23.03.24
꽃잎 편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66 23.03.24
손님의 노래   도토리 117 23.03.24
하루살이   도토리 115 23.03.24
설거지와 인생   도토리 100 23.03.24
숲 한가운데 서서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63 23.03.23
봄비에게   도토리 159 23.03.23
봄비   도토리 119 23.03.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