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겨울비 모바일등록
김별 2023.01.27 22:35:31
조회 189 댓글 2 신고

겨울비 / 김별

 

찬비 속에

우산도 없이 살아온 날들

비를 맞아도

마음까지 젖지는 말기를 바란 날들이 얼마인가요

 

꽃을 잃고 

싱그러움마저 잃어버린 세월은 또

몇 해던가요

 

향기조차 말라버린 꽃처럼 

살아있음의 잔인함까지를 

헛헛한 그러함으로 받아들일 줄 알아야 했던 날까지

 

하늘은 눈부시고

눈물꽃은 하루에도 몇 번을

구름꽃처럼 피었다 졌던 것을

 

철새들이 비워놓은 빈 언덕 하늘가에 서서

체념을 배워버린 날들은 또

몇 해인가요

 

눈발보다 더 찬 빗발이기에

마음은 얼음보다 더 시리건만

 

다시 비가 옵니다.

밤새 비를 맞다 잠에서 깼는지 모르겠습니다

 

괭이 걸음 같이 살금살금 내린 비에

어느새 옷깃이며 온몸이

마음부터 젖어

이마는 불덩이같이 뜨거워

 

비는 

오늘 내가 감당해야 할 시간과

일과와 약속까지 적시고 맙니다

 

당신은 이 빗속에 아직 깊은 잠에 취해

뗏목처럼 둥둥 떠내려가고 있을까요

 

이 비가 그치고 

경이롭도록 파란 하늘과 

 

곱고 깨끗한 얼굴의 해가 떠오를 때까지

당신을 깨우고 싶지 않습니다

 

나는 다만 유리창에 

당신을 향한 그리움을 그치지 않는 빗줄기처럼

줄기줄기 써내려 가려 합니다.

 

빗발은 더 굵어지고

어깨가 저리도록 이까지 딱딱 부딪칩니다

 

식어버린 난로에 장작 하나를 던져 넣고

시린 무릎을 감싸며

찻물을 올려봅니다.

 

서리꽃이 피었던 나무가 흠뻑 젖도록 

눈이 될 수 없는 비는 계속 내리고

 

해가 바뀌고 

폭설이 다시 도시를 고립시켰지만

멍울이 터지고 꽃이 필 때까지

당신의 머리맡을 지켜드리겠습니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엄마야 누나야 간편 살자   new 뚜르 31 08:40:45
유채꽃2 /백승훈   new 뚜르 26 08:40:38
♡ 참된 친구를 얻는 사람이 되자  file new 청암 51 07:57:29
내가 없는 섦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new (1) 직은섬 44 06:57:58
춘분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109 23.03.21
휘파람   new 도토리 82 23.03.21
꽃샘추위 속 목련   new 도토리 83 23.03.21
초저녁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33 23.03.21
♡ 후회를 남기지 마라  file 청암 186 23.03.21
영원한 따거 배우   (2) 뚜르 136 23.03.21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1) 뚜르 130 23.03.21
미워하지 말고 잊어 버려라   (2) 직은섬 148 23.03.21
봄바람 그네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51 23.03.20
아직은 최악이 아니다   뚜르 233 23.03.20
두 번째 프러포즈   뚜르 189 23.03.20
♡주자의 후회 10 가지♡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7 23.03.20
♡ 날마다 삶의 근을 동여 매라  file 청암 187 23.03.20
이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   (1) 직은섬 198 23.03.20
천숙녀의 [연정]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72 23.03.20
아름다운 여행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353 23.03.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