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뚜르 2023.01.24 14:19:38
조회 184 댓글 2 신고

 

시래기를 삶으며  강우식

 

아내는 김장을 하면서

남은 채소들을 모아 엮어

아파트 베란다에 매달았다.

시래기 타래들이 20층

허공에 있는 것이 신기해선지

겨울 햇살도 씨익 웃다 가고

바람도 장난꾸러기처럼

그 몸체를 마구 뒤흔들었다.

오늘은 고요히 눈이 내리고

왠지 어릴 때 어머니가 끓여 주던

시래깃국 생각이 간절하여

배추잎, 무청들을

푹 삶아서 푸르게 살아난

잎새들의 겉껍질을 벗긴다.

겨울 해는 내 인생처럼

짧기만 한데

나이 들수록 돌아가고픈

옛날이 있다.

- 강우식,『별』(연인, 2008)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독백 ​/이재무  file 뚜르 153 23.03.19
천왕성을 발견한, 키 130cm의 여성 천문학자   뚜르 141 23.03.19
♡ 행복할 수 있는 일을 하자  file (1) 청암 294 23.03.19
나눌 수 있는 행복   (1) 직은섬 216 23.03.19
존재(存在) - 임창현   (2) 뚜르 197 23.03.18
목련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10 23.03.18
♡ 인내와 용기를 가져라  file (2) 청암 220 23.03.18
내 미소는 나의 명암이다  file (4) 뚜르 246 23.03.18
무엇이 더 중요한지 분별하자   뚜르 234 23.03.18
나의 노래   도토리 129 23.03.17
연꽃 한 송이   (2) 도토리 108 23.03.17
꽃샘추위 언덕을 넘어   도토리 113 23.03.17
그대 - 정두리   뚜르 255 23.03.17
♡ 소중한 것 지키기  file 청암 289 23.03.17
내 마음은 보석 상자 임니다   직은섬 236 23.03.17
충분히 슬퍼할 것   (1) 뚜르 234 23.03.17
내가 사랑하는 것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322 23.03.16
이룰 수없는 사랑  file 솔새 247 23.03.16
천상천하유아독존   도토리 184 23.03.16
행복한 꽃   도토리 192 23.03.1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