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할머니 패딩
뚜르 2022.12.28 08:32:24
조회 281 댓글 2 신고


 

저소득층 가정의 어린이가 편지를 보내면
광주 서구청에서 산타가 돼 30만 원 이하의 선물을 전해주는
소원 편지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대부분 아이들은 문구류나 옷, 자전거 등
자신이 갖고 싶었던 선물을 적어 보내는데
한 아이가 적은 선물은 특별했습니다.

자신의 선물이 먼저가 아닌
할머니의 선물을 대신 부탁했던 것인데
편지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습니다.

‘저는 할머니 패딩을 사드리고 싶습니다.
한 달 뒤에 생신이시고, 며칠 전에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할머니 패딩이 좀 오래돼서 바꿔드리고 싶고
패딩을 드리고 싶은데 돈이 없어서입니다.
할머니한테 생신 때마다 선물을 못 드려서…

그리고 가방 끈이 망가져서 가방도 필요합니다.
가방이 계속 내려가요.’

자기 가방이 망가진 상태였음에도
할머니를 먼저 생각해서 패딩을 선물해 드리고 싶은
12살 소년의 사연은 관계자의 심금을
울렸습니다.

 

 

새해에 대한 기대와
한 해를 보내는 쓸쓸함이 공존하는 연말,
길거리를 장식한 화려한 조명은
때론 힘든 하루의 현실을 더 환히 비춥니다.

그런 상황에서도 할머니를 먼저 생각한
아이의 마음은 어떤 부자보다도
풍요로운 마음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하는 것은 천국을 살짝 엿보는 것이다.
– 카렌 선드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도전에 관한 명언 짧은좋은글모음   바운드 224 23.03.01
봄 이야기 2   곽춘진 248 23.03.01
[사순절 7일]병을 고치는 믿음   해피니스23 148 23.03.01
날마다 맞이하는 오늘   직은섬 288 23.03.01
♡ 우리는 완벽하지 않다  file (2) 청암 243 23.03.01
대한민국은 진정 해방되었는가?  file 모바일등록 초로김 481 23.03.01
삼일절의 기도   도토리 96 23.03.01
이재명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316 23.02.28
♡ 그대가 있어 편안하다  file (4) 청암 298 23.02.28
[사순절 6일]예수님이 가르쳐 주신 기도   (2) 해피니스23 158 23.02.28
연꽃 묵상   (2) 도토리 136 23.02.28
사랑한다. 2월! /윤보영   (6) 뚜르 202 23.02.28
김연아가 아름답고 대단한 이유   (4) 뚜르 216 23.02.28
주름에 대하여   (4) 뚜르 201 23.02.28
우리 이제 봄을 준비 해요   (2) 직은섬 238 23.02.28
네 번째 걸음마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00 23.02.27
가슴 일렁이는 말  file 솔새 323 23.02.27
[사순절 5일]원수를 사랑하라   해피니스23 177 23.02.27
지니간 일에 매달리지마라   직은섬 274 23.02.27
꽃과 빵 / 이어령  file 뚜르 220 23.02.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