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밥은 따뜻한 '사랑'입니다
뚜르 2022.12.26 16:17:38
조회 332 댓글 4 신고




'밥 먹어라. 씻어라. 일찍 자라.'
보통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똑같이 하는 말이지만
저는 그런 간섭이 싫었습니다.

그런 어머니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성인이 된 후 무작정 집을 떠나 자취를 시작했고,
일 년에 명절 때나 겨우 어머니를
찾아뵙곤 했습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했나요?
그렇게 저에게 어머님의 존재는
점점 멀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몰랐습니다.
어머니가 치매에 걸리셨다는 사실까지도요.
오랜만에 만난 어머니는 이미 증상이
많이 진행되어 몸이라는 감옥에
갇혀 계셨습니다.

예전에 그만 자고 일어나서 밥 먹으라며
제 등짝을 후려치던 활기 넘치던 그때의 모습은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가요?

식사 시간이 되어 간호사들이 이끄는 대로
요양원 식당에서 멍하니 앉아있던 저는
어머니에게 음식이 담긴 식판을
가져다 드렸습니다.

그러자 어머니가 당신의 손에 쥐여 준
숟가락을 저에게 불쑥 내밀며 말했습니다.

"밥 먹어야지."

어머니. 어머니. 죄송합니다.
그때처럼 저에게 따끔하게
말씀해 주세요.





영원할 것 같은 시간도 돌이켜보면 찰나에 불과합니다.
나중에, 돈 많이 벌면, 효도해야지… 하지 마십시오.
부모님은 마냥 기다려주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길지 않은 인생,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마음껏 사랑하며 사십시오.


# 오늘의 명언
자녀가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행복을 느낀다.
자기 자식이 좋아하는 모습은 어머니의 기쁨이기도 하다.
– 플라톤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부자와 당나귀   뚜르 181 23.02.27
다른 생각, 다른 의견   뚜르 292 23.02.27
천숙녀의 [비탈진 삶]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19 23.02.27
기대된다 너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17 23.02.26
완경(完經) - 한선향   뚜르 178 23.02.26
과감한 도전  file (2) 뚜르 287 23.02.26
♡ 시는 마음의 본향이다  file 청암 227 23.02.26
사랑하는 이가 있기에   직은섬 233 23.02.26
스승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144 23.02.26
[사순절 4일]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  file 해피니스23 153 23.02.26
그대 사랑하라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28 23.02.25
석양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7 23.02.25
2월 /임우성  file 뚜르 168 23.02.25
실패는 나를 성장하게 한다   (2) 뚜르 246 23.02.25
♡ 나무처럼  file (2) 청암 238 23.02.2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멋진 사람은   (1) 직은섬 342 23.02.25
봄의 활츠   (2) 솔새 317 23.02.24
[사순절 3일]어둠에 빛을 비추시다  file (1) 해피니스23 183 23.02.24
돈에 관한 명상 / 임보  file (4) 뚜르 236 23.02.24
이심전심(以心傳心)   뚜르 276 23.02.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