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작은 영웅♡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2.12.24 19:26:13
조회 242 댓글 2 신고

♡작은 영웅♡모셔온 글 밴드에서

 

해와 달을 밑천 삼아 30년을 일한 직장에서 명예퇴직을 하고 받은 돈으로 길가 모퉁이에 자그마한 편의점을 차린 나는 

 

생각보다 어려운 현실에 점점 처음 시작할 때의 의욕은 사라지고 낮에는 아내가 밤에는 내가 교대해가며 

 

일그러진 얼굴로 살아가던 그날도 땅거미 진 거리를 잔뜩 움츠린 두 어깨를 저어가며 편의점으로 도착하고 있었습니다.

 

“수고했어?”

“여보... 그럼 수고해요”

기계음처럼 습관적으로 내뱉는 말들로 인사를 하고 

 

기다렸다는 듯 풀썩 주저앉자마자 

문을 열고 들어서는 손님은 길거리에서  폐지를 줍는 할머니였는데요.

 

 

“오늘도 삼각김밥 드려요?”

말을 잃어버린 표정으로 연신 고개만

 

 끄떡이던 할머니가 내가 내민 삼각김밥 하나를 들고 귀퉁이 자리에 가 앉아 오물오물 드시고 있는 

모습을 보며 

 

전 들릴듯 말듯 한 목소리로 혼자 중얼거리고 있었습니다.

 

“삼각김밥 비닐도 잘 벗기지도 못하면서 왜 맨날 저것만 드신대...“

제 투정의 이유는 할머니가 나가신

 

 식탁엔 서툰 손놀림으로 떨어진 김부서러기 들을 치우는 게 짜증이 났기 때문이었는데요.

 

그러는 사이 딸그랑거리는 소리와 함께 문을 열고 들어서는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컵라면 한 개를 재빨리 가져오더니 계산대에 올려놓고 있었습니다.

 

“할머니... 김밥만 드시지 말고 여기 컵라면과 함께 드세요“

 

자기가 먹을 걸 산 줄 알았던 제 눈에 비친 아이의 마음 씀에 들고 있던

 

 바코드를 미처 내려놓지 못하고 있는 내게로 다가온 아이는

 

“저기 저 할머니 여기 편의점에 자주 오세요?“

 

“매일 이 시간이면 오셔서 삼각김밥 하나를 드시는데 왜 묻니?“

 

“그럼 잘 됐네요?”

 

라고 말한 아이는 편의점 안쪽으로 뛰어가더니 컵라면 하나를 꺼내 들고 오는 게 아니겠어요.

 

“이걸로 열 개만 주세요.”

“열 개씩이나?”

 

“세뱃돈 받은 이 돈을 어디에 쓸까 고민했었는데 오늘 쓸 곳을 찾았어요.“

 

라며 손지갑 속에 꼬깃꼬깃 접어 넣은 만 원짜리 한 장을 꺼내어 놓고 있었는데요.

의아하게 생각하며 계산을 마친 나를 비웃기라도 하듯 

 

그 여자아이는 그 컵라면을 도로 제자리로 가져다 놓는 게 아니겠어요.

 

“아저씨께서는 이 시간에 매일 계셔요?“

 

“이 시간 땐 언제나 내가 근무한단다.”

“아저씨... 그럼 부탁 하나 해도 되죠?

“뭔데? 들어줄 만하면 들어줄 게“

귀찮다는 듯 내뱉는 내 표정을 마치 고쳐주기라도 하려는 듯 해맑은 아이의 음성이 어느새 내 귀에 들려오고 있었는데요.

 

“제가 산 컵라면을 저 할머니 오실 때 마다 하나씩 주시면 안 돼요?“

“응... 그럴게“

얼떨결에 튀어나온 내 말에 금방 핀 꽃처럼 환하게 인사를 건넨 아이가 파란 하늘을 솜털 구름 밟고 가듯 뛰어가는 뒷모습을 멍하니 보며 나도 모르게 중얼거리고 있었습니다.

“나는 오늘 작은 영웅을 보았습니다.“ 

라고...

- 노자규의 골목 이야기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를 바꾸면 모든 것이 변한다   (2) 뚜르 335 23.05.12
해국, 꽃 편지 / 진란   (2) 뚜르 146 23.05.12
♡ 인생을 단정 짓지 마라  file (2) 청암 307 23.05.12
백두산 1 편   (1) 소우주 124 23.05.12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2) 직은섬 241 23.05.12
설악산 마지막 지게꾼   뚜르 249 23.05.11
이팝나무 고봉밥 /이영옥   (2) 뚜르 196 23.05.11
행복의길   도토리 240 23.05.11
민들레 앞에서   도토리 138 23.05.11
꽃 스승   (2) 도토리 107 23.05.11
오래된 사이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73 23.05.11
♡한마디의 말이 한 사람의 삶을 바꾼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220 23.05.11
♡ 당신만이 인생을 풀 수 있다  file (2) 청암 266 23.05.11
아직도 기다림이 있어 행복하다   (2) 직은섬 241 23.05.11
언어의 이기주의   뚜르 227 23.05.10
어머니를 찾아서 / 조태일   (2) 뚜르 182 23.05.10
천숙녀의 [묵묵히 하루를]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20 23.05.10
♡ 만남의 기적  file (4) 청암 349 23.05.10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직은섬 294 23.05.10
사랑이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62 23.05.1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