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마음을 다친 꽃 모바일등록
김별 2022.12.06 13:51:38
조회 355 댓글 1 신고

마음을 다친 꽃 / 김별

 

보잘것없는 풀들조차

향기 없는 꽃을 피우지 않는다

그것이 생명으로 태어난 이유고

사랑하며 살아야 하는 이유다

 

밤하늘 쏟아질 듯 가득한 별들 중에

반짝이지 않는 별을 본 적이 없다

그것은 비록 미약하더라도 

스스로의 몸짓으로 

빛을 밝히고 살아야 하는 이유다

 

아무도 보아주지 않아도

아무도 이름을 불러주지 않았어도

누구 하나 처음부터 그렇게 

향기롭고 자유롭고

아름답지 않은 이는 없었다

 

소멸의 순간까지 

마음을 다친 꽃도

길을 잃은 외톨이 별도

눈물 참고 그렇게 살아야 하는 것이다

 

그 외 삶에 다른 이유가 있는지

더는 모른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천숙녀의 [맨발]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47 00:48:22
♡늙은 농부의 가르침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58 23.02.08
양파의 사랑법   new (4) 뚜르 156 23.02.08
애기동백 /백승훈   new (2) 뚜르 94 23.02.08
♡ 인간이라는 존재  file new (2) 청암 140 23.02.08
좋은 만남을 위해   new 직은섬 132 23.02.08
세 번째 걸음마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36 23.02.07
까치밥나무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17 23.02.07
사랑의 별   도토리 116 23.02.07
2월의 그녀 /김희선   (2) 뚜르 196 23.02.07
사랑하는 그대에게   직은섬 153 23.02.07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뚜르 199 23.02.07
♡ 꿈이 주는 힘  file 청암 200 23.02.07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43 23.02.07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2) 청암 272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직은섬 188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2) 뚜르 204 23.02.06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뚜르 197 23.02.06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예향도지현 153 23.02.06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24 23.0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