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세월도 가고 사람도 가지만
직은섬 2022.12.06 09:50:15
조회 390 댓글 0 신고


세월은 가고, 사람도 가지만
지금 이 순간도 시간은 흘러가고 있지요.
이 시간은 다시 오지 않습니다
흘러가 버린 것들이니까요.
사람도 가 버리면 다시 오지 않지요.
그렇게 인연도 세월 따라 흘러갑니다.
한때 품었던 꿈도 흘러가 버립니다.
그렇게 우리가 만나는 시간과 사람은,
꿈은 흘러가 버리는 것이 분명하지요.
그 사람은 없고, 그 친구도 없고 그 꿈도 없습니다.

수녀는 인생을 이렇게 표현했지요.
"인생이란
낯선 여인숙에서의 하룻밤이다."
알지 못하는 낯선 곳에서
그것도 아주 남루한 여인숙에서 하룻밤을
지내본 사람은 그 말의 뜻을 알 겁니다.
, 낯설고, 춥고, 고독하고,
잠은 오지 않고, 바람소리 쌩쌩 들리는
낯선 여인숙에서의 하룻밤...
어쩌면 우리가 사는 건 그런 것인지도 모르지요.
아주 짧고 낯설게 가 버리는 세월...
하지만 우리 마음에 남아 있는 것들은
분명히 존재합니다.
내가 내줬던 마음 내가 받았던 온정
내가 품었던 꿈의 기운 내가 애썼던
노력의 정신...
세월은 가고 사람도 가지만
그 마음은 남아 있는 것...
바로 거기에 우리가 사는 의미가 존재합니다.
지금 이 순간 우리 발자국에는
어떤 마음이 스며들고 있을까요?
아.....좋은 시절이 흐르고 있네요.
-옮긴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7 00:47:36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new (1) 청암 151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new 직은섬 113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new (1) 뚜르 132 23.02.06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new 뚜르 136 23.02.06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03 23.02.06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05 23.02.05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뚜르 241 23.02.05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2) 뚜르 160 23.02.05
노인들의 나들이   소우주 126 23.02.05
연습   직은섬 112 23.02.05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청암 167 23.02.05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직은섬 128 23.02.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김용호 101 23.02.05
천숙녀의 [언강]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06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8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청암 210 23.02.04
봄 (입춘) /김정섭   (4) 뚜르 198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2) 뚜르 154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직은섬 153 23.0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