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11월을 보내면서
포토이 2022.11.30 12:10:51
조회 164 댓글 0 신고

11월을 보내며

사랑한다는 그 벅찬
그 아름다운 선물
그토록 그리웠던
애닯던 세월들이
사랑으로 심연에 든다.
노란 은행잎 우수수
하염없이 지더니
오색 단풍 바람에 날리며
가을연가 세레나데
아련히 울려 퍼지더니
이내 쓸쓸해져 버린
낙엽 뒹구는 언덕길
가을국화 흐뭇한 미소에
세월 가는 줄 몰랐건만
어느새 빚 바랜 국화 향기
허전한 마음 둘 곳이 없어라
이젠 미련도 없이
가을앓이에 힘겨웠던
그 가을을 보내야 하고
11월도 보내야 한다.
노을 인생 더 아름다운
삶의 향기를 위해서~
~송태열 '11월을 보내면서' 중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new 청암 75 09:34: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new 솔새 56 09:11:32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가까운 친구   new 직은섬 72 08:04:26
♡모정의 뱃길♡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64 07:59:04
그리움의 축지법   new 도토리 84 01:46:53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1) 뚜르 200 23.01.30
보여주고 살펴주고   (1) 뚜르 223 23.01.30
친구 같은 인연   직은섬 203 23.01.30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뚜르 175 23.01.29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청암 289 23.01.29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239 23.01.29
당신이라는 도둑   (5) 뚜르 283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4) 몽중환 259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4) 청암 283 23.01.28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1) 직은섬 202 23.01.28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46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48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5) 뚜르 232 23.01.27
느슨한 활   뚜르 182 23.01.27
♡ 만족의 법칙  file (2) 청암 269 23.0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