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놓았거나 놓쳤거나
뚜르 2022.11.11 07:24:24
조회 342 댓글 4 신고

 

놓았거나 놓쳤거나


 

내가 속해 있는 대낮의 시간

한밤의 시간보다 어두울 때가 있다

 

어떤 날은 어안이 벙벙한 어처구니가 되고

어떤 날은 너무 많은 나를

삼켜 배부를 때도 있다

 

나는 때때로 편재해 있고

나는 때때로 부재해 있다

 

세상에 확실한 무엇이 있다고 믿는 것만큼

확실한 오류는 없다고 생각한 지 오래다

 

불꽃도 타오를 때 불의 꽃이라서

지나가는 빗소리에 깨는 일이 잦다

 

고독이란 비를 바라보며 씹는 생각인가

결혼에 실패한 것이 아니라

이혼에 성공한 것이라던

어느 여성 작가의 당당한 말이

좋은 비는 때를 알고 내린다고 내게 중얼거린다

 

삶은 고질병이 아니라 고칠 병이란 생각이 든다

절대로 잘못한 적 없는 사람은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사람뿐이다

 

언제부터였나

시간의 덩굴이 나이의 담을 넘고 있다

누군가가 되지 못해 누구나가 되어

인생을 풍문 듣듯 산다는 건 슬픈 일이지

 

돌아보니 허물이 허울만큼 클 때도 있었다

놓았거나 놓친 것만큼 큰 공백이 있을까

 

- 천 양 희 /새벽에 생각하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침의 노래   도토리 241 23.01.08
아름답고 화평한 새해 되기를! /오정방   (2) 뚜르 284 23.01.08
♡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file (2) 청암 357 23.01.08
아름다운 하루   (1) 직은섬 420 23.01.08
無塩女(무염녀)   (4) 뚜르 245 23.01.08
꽃잎 묵상   (2) 도토리 229 23.01.07
우리가 살아 가는 길   직은섬 341 23.01.07
감기라는 바이러스씨 / 최영철   (2) 뚜르 146 23.01.07
♡ 나를 믿어라 내 인생을 믿어라  file 청암 327 23.01.07
빗속에 버려진…   뚜르 213 23.01.07
님이 오시는 길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15 23.01.06
♡친구♡카톡으로 받은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96 23.01.06
마음 - 김광섭   (4) 뚜르 317 23.01.06
가장 강한 사람   (2) 뚜르 309 23.01.06
♡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아름답다  file (2) 청암 343 23.01.06
당신에게 다가가도 될가요   직은섬 209 23.01.06
겨울 묵상   도토리 210 23.01.06
그믐달   소우주 203 23.01.05
門前成市(문전성시)   (2) 뚜르 278 23.01.05
♡ 실수와 후회  file (2) 청암 337 23.01.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