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열매
도토리 2022.11.06 22:05:49
조회 208 댓글 0 신고

 

 열매 / 정연복

 

이른 봄부터

늦가을까지

 

세 계절 동안

무성했던 잎들

 

미련 없이

털어버리고

 

나목으로 가는

나무의 가지 끝에

 

달려 있는

작은 열매 하나

 

결코 작아

보이지 않네.

 

탄생에서

죽음까지

 

지상에서의

목숨의 날들

 

끝나는

그 어느 날에

 

작지만

작아 보이지 않는

 

내 생의

열매 하나

 

오롯이 맺히면

참 좋겠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름을 지운다 /허형만   (2) 뚜르 268 22.12.30
송년의 노래   도토리 258 22.12.30
♡ 내 곁을 떠나지 않는 너를  file (6) 청암 376 22.12.30
무대 위 안중근 의사가 되기까지   (4) 뚜르 168 22.12.30
바람부는 언덕에 앉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303 22.12.30
따뜻했던 작은 크리스마스   (4) 뚜르 245 22.12.29
♡ 상대방의 마음을 읽어라  file (4) 청암 377 22.12.29
당신과 나 귀한 인연이 길   (1) 직은섬 341 22.12.29
。 습관 하나하나가 나를 만듭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감성라떼 343 22.12.29
몹시 추운 날의 시   (1) 도토리 201 22.12.28
갈퀴나물 꽃 /백승훈   뚜르 154 22.12.28
할머니 패딩   (2) 뚜르 267 22.12.28
지금 해야 할일과 나중에 할일   직은섬 283 22.12.28
♡ 늘 그리운 사람  file (4) 청암 460 22.12.28
♡ 만남의 기적  file 청암 393 22.12.27
12월의 기적 /성백군   (2) 뚜르 262 22.12.27
저에게는 희망이 필요합니다   뚜르 294 22.12.27
삶의 향기 가득한 곳에서   (1) 직은섬 347 22.12.27
。서로서로 사랑을 소통함에.....~♡˚。  file 모바일등록 (2) 감성라떼 374 22.12.27
아름다운 지인이 되렵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감성라떼 288 22.12.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