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미안하다, 용서하지 마라 /김의곤
뚜르 2022.11.06 08:44:24
조회 301 댓글 2 신고

 

 미안하다, 용서하지 마라  /김의곤


이태원 173-7
그 좁은 골목길에
꽃조차도 놓지 마라
꽃들 포개지도 마라

겹겹이 눌러오는 공포 속에서
뒤로…뒤로…뒤로…
꺼져가는 의식으로 붙들고 있었을
너의 마지막 절규에
꽃잎 한 장도 무거울 것 같아
차마 꽃조차도 미안하구나.

얼마나 무서웠겠니 그 밤,
얼마나 원통했겠니 그 순간,

하고 싶은 일, 이루고 싶은 꿈을 두고
마지막까지 안간힘으로 버티며
살갗을 파고 들었을 네 손톱이
가슴에 비수처럼 꽂히는구나.

304명 생때같은 아이들
하늘의 별로 떠나 보낸 지 얼마나 됐다고…

또 다시 너희들을 허망한 죽음으로 내몬
어른들의 안일과 무책임이 부끄러워
이젠 슬픔조차도 변명 마저도 차마
드러내 보일 수가 없구나

그 골목에 아무 것도 놓지 마라!
허울 좋은 애도의 꽃도 놓지 마라!

안전도 생명도 탐욕이 덮어버린 이 나라에
반성 없는 어른들 끝없이 원망케 하라!

그리하여 아이들아 용서하지 마라!
참담한 부끄러움에 울고 있는 우리를…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습관 하나하나가 나를 만듭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감성라떼 341 22.12.29
몹시 추운 날의 시   (1) 도토리 199 22.12.28
갈퀴나물 꽃 /백승훈   뚜르 149 22.12.28
할머니 패딩   (2) 뚜르 267 22.12.28
지금 해야 할일과 나중에 할일   직은섬 280 22.12.28
♡ 늘 그리운 사람  file (4) 청암 451 22.12.28
♡ 만남의 기적  file 청암 387 22.12.27
12월의 기적 /성백군   (2) 뚜르 262 22.12.27
저에게는 희망이 필요합니다   뚜르 290 22.12.27
삶의 향기 가득한 곳에서   (1) 직은섬 340 22.12.27
。서로서로 사랑을 소통함에.....~♡˚。  file 모바일등록 (2) 감성라떼 367 22.12.27
아름다운 지인이 되렵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감성라떼 287 22.12.27
겨울나무의 노래   (1) 도토리 171 22.12.27
눈길 - 고은   뚜르 211 22.12.26
밥은 따뜻한 '사랑'입니다   (4) 뚜르 296 22.12.26
12월의 소묘   (1) 곽춘진 218 22.12.26
여인은 꽃 잎 엄마는 무쇠   (2) 직은섬 234 22.12.26
♡ 나를 사랑하는 당신에게  file 청암 344 22.12.26
길노래   (1) 도토리 148 22.12.26
아름다운 모습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14 22.12.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