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임시보관함 나그네 본향 / 정채균
뚜르 2022.11.03 07:08:48
조회 183 댓글 0 신고



차장 밝혀주던 햇살
남녘 길 재촉하여 기울 때
옆구리로 쏟아지는 졸음
꿈결 헤치고 땅끝마을 향해
산등성 넘는 버스가 대견하고
추수 마친 메마른 들녘
까마귀들 이삭줍기한다

닳아진 고무신 끌던
우수영 울돌목 가는 길목
강산도 변하는 세월에
황톳길 포장으로 탈바꿈하여
이제 구두 신고 종종걸음
흑백 사진첩 사내아이는
주름진 황혼이 되었다.

- 정채균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Merry Christmas and A Happy New Year   (2) 뚜르 210 22.12.25
♡ 가장 큰 선물  file 청암 387 22.12.25
아기 예수의 걸음마 /홍수희   (2) 뚜르 148 22.12.25
성탄절 기도   직은섬 168 22.12.25
날마다 성탄일   도토리 155 22.12.25
♡작은 영웅♡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25 22.12.24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2) 뚜르 175 22.12.24
동백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5 22.12.24
그리운 성탄전야 /정심 김덕성   (2) 뚜르 160 22.12.24
사랑 한다고 지금 말 하세요   (1) 직은섬 277 22.12.24
♡ 그리워하는 행복  file 청암 357 22.12.24
목수 예수의 노래   도토리 135 22.12.24
장날 /고재종   (2) 뚜르 186 22.12.23
老人이 하는 헛소리 인가?   화당리 293 22.12.23
겨울비   모바일등록 김별 179 22.12.23
열두 달이 친구 이고 싶다   직은섬 326 22.12.23
♡ 주는 자의 삶  file (3) 청암 375 22.12.23
길 위의 꽃   도토리 136 22.12.23
♡살찐 오리 만들기♡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6 22.12.22
가장 중요한 여섯 가지 단어   (1) 직은섬 418 22.12.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