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적막한 저녁
뚜르 2022.11.01 09:00:23
조회 210 댓글 0 신고



비가 내리고 어둠이 저녁의 꼬리를 물고 가던
유월 어느 날 나는 그대를 찾아가다
넘어지고 말았다
기적소리가 울렸는지 잘 기억나지 않지만
멀리서 바람소리가 들렸던 것 같다
사방엔 연초록의 흔들림만 분명한데,
매일 다니던 길인데,
그대를 찾아가다 넘어지고 말았다
아무도 일으켜주지 않는 길을 홀로 걸어가다
비의 방지턱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다
비가 내리고 꽃이 졌다는 건
한 사람의 영혼이 길을 떠났다는 뜻이다
달을 꿈꾸던 꽃의 심장 속에 오래 잠들어 있던
영혼이 어둠의 건너편을 향해 손을 흔든다
적막한 저녁이 저물고 있다

- 김남권, 시 ‘적막한 저녁’


매일 다니던 길인데, 보이지 않는 얼굴.
눈물처럼 비가 내리고 꽃이 졌습니다.
이제 적막한 시간이 저물고 있습니다.
꽃을 닮은, 꽃다운 그들을 추모합니다.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Merry Christmas and A Happy New Year   (2) 뚜르 210 22.12.25
♡ 가장 큰 선물  file 청암 387 22.12.25
아기 예수의 걸음마 /홍수희   (2) 뚜르 148 22.12.25
성탄절 기도   직은섬 168 22.12.25
날마다 성탄일   도토리 155 22.12.25
♡작은 영웅♡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25 22.12.24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2) 뚜르 175 22.12.24
동백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5 22.12.24
그리운 성탄전야 /정심 김덕성   (2) 뚜르 160 22.12.24
사랑 한다고 지금 말 하세요   (1) 직은섬 277 22.12.24
♡ 그리워하는 행복  file 청암 357 22.12.24
목수 예수의 노래   도토리 135 22.12.24
장날 /고재종   (2) 뚜르 186 22.12.23
老人이 하는 헛소리 인가?   화당리 293 22.12.23
겨울비   모바일등록 김별 179 22.12.23
열두 달이 친구 이고 싶다   직은섬 326 22.12.23
♡ 주는 자의 삶  file (3) 청암 375 22.12.23
길 위의 꽃   도토리 136 22.12.23
♡살찐 오리 만들기♡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6 22.12.22
가장 중요한 여섯 가지 단어   (1) 직은섬 418 22.12.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