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쩌다 어른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2.10.08 03:35:30
조회 386 댓글 3 신고

 

 

 

 

사실은 무엇을 잘못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어른이 되는 것은 과연 어떤 건지,

어떻게 하면 될 수 있는 것인지도 알 수 없다.

 

 

어쩌다 보니

`어른` 이라 불리는 나이가 되어버렸고,

몸은 조금씩 노화의 징후릍 보이는데,

 

마음은 여전히 말랑해서

작은 스침에도 쉽게 상처가 난다.

 

이적의 노래처럼 아직은 내 앞에 놓여 있는

삶의 짐이 버겁고 두려울 뿐이다.

 

 

이렇게 생각하기로 한다.

스무 살의 나와 지금의 나,

 

분명 지금의 나는 스무 살의 나보다

나 자신을 덜 아프게 받아들이게 되었다.

 

내가 갖지 못한,

잘하지 못하는 많은 것들에 대해

 

자신을 비난하지 않고

담담히 인정할 수 있게 되었다.

 

 

이렇게 조금씩,

나 자신과 세상과 화해하며

어른이 되어가는 것이라고,

 

마흔이 되어도 쉰이 되어도

여전히 성장통은 있을 테지만,

 

지금보다는 훨씬 덜 쓰라리기를 기대하며...

 

글/ 이영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길노래   new 도토리 67 22.12.04
인생  file new 마음자리 129 22.12.04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new 뚜르 98 22.12.04
♡ 대화의 기술  file new (3) 청암 133 22.12.04
삶을 결정하는 것은   new (1) 뚜르 101 22.12.04
시는 꽃잎에 앉은 나비와 같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00 22.12.03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164 22.12.03
인생의 중요한 가치들   (1) 뚜르 167 22.12.03
첫눈 오는 날   (1) 도토리 105 22.12.03
손뼉치기 /구본일   뚜르 90 22.12.03
태극전사 잘 싸웠다! 파이팅!!!   미림임영석 80 22.12.03
♡첫눈의 희열  file 청암 147 22.12.03
♡자녀 교유과 재물♡모셔온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97 22.12.02
울음 인연   곽춘진 165 22.12.02
12월의 노래   도토리 146 22.12.02
절벽을 향해 달리는 스프링 벅   (2) 뚜르 152 22.12.02
걷기 예찬 ​/민구   (4) 뚜르 135 22.12.02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직은섬 149 22.12.02
♡ 정말 소중한 것은  file 청암 190 22.12.02
12월시 겨울시 호미숙 눈내리는 날 커피를 마시며  file 호미숙 251 22.12.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