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모두가 한때일 뿐이다
네잎크로바 2022.10.04 07:42:46
조회 179 댓글 0 신고

 


모두가 한때일 뿐이다
이 세상에 허물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정도의 차이지. 큰 눈으로 보면
모두가 거기서 거기일 것이다
가해자건 피해자건 돌려세워놓은 뒷모습은
모두가 똑같은 인간의 모습이고
저마다 인간적인 우수가 깃들어 있다
문제는 자신이 저지른 허물을 얼마만큼
바로 인식하고 진정한 뉘우침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인간의 자질이 가늠될 것이다
이 세상에서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권력도 금력도 명예도 체력도
사랑도 증오도 모두가 한때일 뿐이다
우리가 어떤 직위에 일에 나아가고 물러남도
그런 줄 알고 진퇴를 한다면 분수 밖의 일에
목말라 하며 연연하지 않을 것이다
숲은 나목(裸木)이 늘어가고 있다
응달에는 빈 가지만 앙상하고
양지쪽과 물기가 있는 골짜기에는
아직도 매달린 잎들이 남아 있다
때가 지나도 떨어질 줄 모르고
매달려 있는 잎들이 보기가 민망스럽다
때가 되면 미련 없이 산뜻하게 질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빈자리에 새 봄이 움이 틀 것이다
꽃은 필 때도 아름다워야 하지만
질 때도 또한 아름다워야 한다
왜냐하면 지는 꽃도 또한 꽃이기 때문이다
죽음은 생의 종말로 생각 한다면 막막하다
그러나 죽음을 새로운 생의 시작으로도
볼 줄 안다면, 생명의 질서인 죽음 앞에
보다 담담해질 것이다
다 된 생에 연연한 죽음은 추하게 보여
한 생애의 여운이 남지 않는다
날이 밝으면 말끔히 쓸어내어
찬 그늘이 내리는 빈 뜰을 바라보고 싶다
-법정 스님의 텅 빈 충만 中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new 뚜르 54 12:37:21
인생의 중요한 가치들   new 뚜르 47 12:23:16
첫눈 오는 날   new 도토리 33 12:04:56
손뼉치기 /구본일   new 뚜르 27 12:01:26
태극전사 잘 싸웠다! 파이팅!!!   new 미림임영석 29 11:35:13
♡첫눈의 희열  file new 청암 81 09:56:01
♡자녀 교유과 재물♡모셔온글♡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67 22.12.02
울음 인연   곽춘진 135 22.12.02
12월의 노래   도토리 123 22.12.02
절벽을 향해 달리는 스프링 벅   (1) 뚜르 122 22.12.02
걷기 예찬 ​/민구   (2) 뚜르 115 22.12.02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직은섬 123 22.12.02
♡ 정말 소중한 것은  file 청암 148 22.12.02
12월시 겨울시 호미숙 눈내리는 날 커피를 마시며  file 호미숙 224 22.12.01
부서진 석상   (2) 뚜르 170 22.12.01
12월의 기도 /김동수   (2) 뚜르 240 22.12.01
♡ 극도의 무신경  file (2) 청암 159 22.12.01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직은섬 238 22.12.01
12월 첫날의 시   도토리 262 22.12.01
♡소설기 김훈의 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60 22.11.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