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삐틀빼틀 쓴 글씨
무극도율 2022.09.27 21:38:47
조회 90 댓글 0 신고
삐틀빼틀 쓴 글씨


옛사람이 이르기에
'마음이 바르면 글씨가 바르게 된다'고 하였다. 
대저 글자를 쓴 다음의 공교함과 졸렬함은 
아직 서툰지 익숙한지에 달려 있지만,
글자의 점과 획, 
테두리는 바르고 곧고 전아하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근래 사대부들의 필법은 가늘고 경박하고 날카롭고 삐뚜름하니,
이는 결코 아름다운 일이 아니다.


- 정창권의《정조의 말》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뚜르 177 22.11.14
하루는 알고 내년은 모르는 메뚜기   뚜르 272 22.11.14
순리가 순리   (2) 뚜르 258 22.11.14
♡ 내면의 아름다움  file (2) 청암 337 22.11.14
짧아진 11월 햇살 한낮의 길이  file (1) 미림임영석 269 22.11.13
첫키스 - 한용운( 卍海 韓龍雲)   (2) 뚜르 242 22.11.13
♡ 정직한 사람  file (2) 청암 320 22.11.13
낙엽 찬가   (2) 도토리 317 22.11.12
가을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541 22.11.12
로댕을 뒤바꾼 한 마디   뚜르 257 22.11.12
나는 배웠다   (2) 뚜르 261 22.11.12
11월 겨울인데 아직은 가을빛  file (5) 미림임영석 325 22.11.11
♡ 미리 걱정하지 말자  file (2) 청암 333 22.11.11
반려동물이 떠난 빈자리   뚜르 172 22.11.11
놓았거나 놓쳤거나   (4) 뚜르 310 22.11.11
♡멋 진 삶 ♡ 담아옴   모바일등록 (4) 백두산 424 22.11.10
눈먼 새의 노래   뚜르 262 22.11.10
이별의 아픔과 구절초 /박종영   (2) 뚜르 214 22.11.10
만추의계절   (1) 새벽해무2 443 22.11.10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322 22.11.0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