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을 속으로 떠나는 하루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2.09.26 02:10:36
조회 435 댓글 2 신고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을 늘리려는 듯

 

몇 안 남은 매미 소리

시간을 돌리려는 듯 구성지다.

 

 

비 온 뒤의 가을은

퇴색해가는 자연과

 

성숙해가는 인간의 고뇌를 안고

소슬바람에 사라져 가지만

 

 

여름의 흔적을 일깨우는 

매미의 울음소리는

 

우리의 삶을

한 번 더 뒤돌아보게 하여주고

 

 

가을 햇살은

이별 축제의 후원자처럼

 

오늘도 하나의 물감을 던져 주고

뉘엿뉘엿 서산을 향한다.

 

 

지겹다늗 장마도

짤븨는 가을도

모두가 짧은 것을

 

세월이 대신 먹어 치우는

인간들의 고뇌와

 

계절이 일깨워 주는

한 해 한 해의 명언들

 

 

이 가을에는

우리 모두 즐거운 것만 기억하고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글/ 권영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바다 민달팽이는 식물일까, 동물일까   (2) 뚜르 194 22.11.04
청산도(靑山道) - 박두진   뚜르 164 22.11.04
♡ 당신만이 인생을 풀 수 있다  file (4) 청암 351 22.11.04
♡ 행복은 우리 안에 있다  file 청암 453 22.11.03
내가 선택하지 않으면 남이 선택한다   뚜르 384 22.11.03
내 인생의 계절   (2) 뚜르 469 22.11.03
임시보관함 나그네 본향 / 정채균   뚜르 167 22.11.03
어머니 마음   모바일등록 (2) 곽춘진 298 22.11.02
구절초 /백승훈   뚜르 226 22.11.02
그대의 웃는 모습   (4) 뚜르 390 22.11.02
♡ 사는 것이 최고의 용기다  file (4) 청암 356 22.11.02
한 송이 국화를 보며 마음을 전합니다.  file (1) tnwjdehd 214 22.11.02
일상에서 내가 주인일까, 스마트폰이 주인일까?   뚜르 186 22.11.02
11월의 장미   (1) 도토리 298 22.11.01
받은 은혜를 기억하라   뚜르 291 22.11.01
적막한 저녁   뚜르 204 22.11.01
♡ 오늘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날이다  file (4) 청암 338 22.11.01
11월의 기도 /정심 김덕성   (2) 뚜르 295 22.11.01
♡대나무 마디♡   모바일등록 (3) 백두산 265 22.10.31
사랑의 길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324 22.10.3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