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느 슬픈 계절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2.09.23 01:20:30
조회 313 댓글 3 신고

 

 

 

우리 처음 만난 계절인

가을이 돌아왔다며

 

안개꽃 가득 안겨준 그 향기

채 잊기도 전에

 

또 한 번의 가을이 지난 후

이제 그 계절은

이별의 계절이 되어버렸습니다.

 

 

벅찬 설레임으로 시작된 만남과

뒤돌아 가는 이의 

쓸쓸한 어깨를 지켜봐야만 했던

 

애절한 이별이

나의 가슴에 아로 새겨졌건만

 

만남의 설레임보다 이별의 애절함이

더 뿌리 깊은 것은 왜인지...

 

 

눈 들어봐도 그대가 없는

이 가을은

 

이제 더 이상 만남의 계절도

이별의 계절도 아닙니다.

 

누군가 한 걸음 다가와

가을이 왔다고 이야기할 때

 

나는 시린 가슴을 안고

그저 슬픈 계절이라 말합니다.

 

글/ 박성철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겠다 ​/이재무   new 뚜르 40 13:48:13
바람과 나뭇가지   new 뚜르 50 13:05:47
사랑의 경청   new 도토리 24 12:54:37
어디에 가장 있고 싶은지   new 뚜르 36 12:52:30
바람소리  file new 마음자리 44 11:11:50
죽음 보다 강한 사랑   new 직은섬 79 08:59:45
♡ 당연한 것일수록 조심해야  file new (1) 청암 106 07:50:31
길노래   도토리 120 22.12.04
인생  file 마음자리 208 22.12.04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2) 뚜르 135 22.12.04
♡ 대화의 기술  file (4) 청암 196 22.12.04
삶을 결정하는 것은   (2) 뚜르 170 22.12.04
시는 꽃잎에 앉은 나비와 같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29 22.12.03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218 22.12.03
인생의 중요한 가치들   (2) 뚜르 232 22.12.03
첫눈 오는 날   (1) 도토리 123 22.12.03
손뼉치기 /구본일   뚜르 108 22.12.03
태극전사 잘 싸웠다! 파이팅!!!   미림임영석 96 22.12.03
♡첫눈의 희열  file 청암 174 22.12.03
♡자녀 교유과 재물♡모셔온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09 22.12.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