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울음
산과들에 2022.09.22 19:14:32
조회 110 댓글 0 신고

아이가 태어났을 때

엉덩이를 철썩 때리는 것은

힘찬 호흡과 함께

울음을 터뜨리라는 뜻이다

 

그래, 운다는 건

살아 있다는 것

 

지금 울고 있는 당신은

살아가고 있는 중이야

 

-염지영-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낙엽의 목욕   도토리 190 22.10.31
♡ 어릴 적 추억  file 청암 233 22.10.31
인격의 연마   (2) 뚜르 290 22.10.31
시월의 마지막 밤 /김옥자   뚜르 247 22.10.31
하늘 액자   (1) 도토리 236 22.10.30
♡ 자기의 발견  file (4) 청암 379 22.10.30
AI 로봇의 근본적 질문 “사람은 물체와 다른가?”   뚜르 145 22.10.30
나무는 나이가 들수록 아름다워집니다   (6) 뚜르 363 22.10.30
오매, 단풍들것네 - 김영랑   뚜르 198 22.10.30
♡사막에 남긴 우물 ♡담아옴   모바일등록 (5) 백두산 184 22.10.29
오만가지 생각   (2) 뚜르 367 22.10.29
♡ 내면의 아름움  file (2) 청암 284 22.10.29
마음을 추스르는 말씀   뚜르 293 22.10.29
도전에 관한 명언 좋은 글귀 모음   (1) 바운드 236 22.10.28
♡감동의 서울대 생활수기♡ 담아옴   모바일등록 (3) 백두산 164 22.10.28
그네타기   (2) 도토리 170 22.10.28
마음 뺄셈 /류인순   (2) 뚜르 307 22.10.28
하찮은 일은 없습니다   뚜르 298 22.10.28
♡ 사랑은 듣는 것  file 청암 331 22.10.28
아빠의 명예퇴직   (2) 뚜르 312 22.10.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