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수국 / 고영민
100 뚜르 2022.07.02 08:50:38
조회 161 댓글 2 신고

 

 

수국  / 고영민

 

비가 와 수국(水菊) 향은 더 짙어지고

그 향이 당신에게 다녀가는 동안

수국은 고스란히 비어 있지

에돌고 에돌아 당신에게 가는

거리만큼

수국은 비어 있지

해 질 무렵, 나는 텅 빈 당신을 생각해보고

물종지 같은 당신을

오래오래 생각해보고

주머니 속

쥐고 있던 마른손을 꺼내어

젖은 허공에 펴보는 꽃이여

아, 수국은 참으로 멀리도 다녀갔지

지그시 문을 들어

열고

닫고

- 고영민,『사슴공원에서』(창비, 2012)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시와 같은 사람   new 뚜르 36 09:18:41
빗방울 속의 빗방울, 늙지 않는 동그라미   new 뚜르 28 09:18:09
근사한 일 ​/이수진   new 뚜르 34 09:18:04
♡ 오늘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날이다  file new 청암 56 07:58:29
삶의 에필로그  file new 예향도지현 38 07:33:01
당신고 함께   new 네잎크로바 42 07:22:42
물질보다 정신  file new (2) 하양 94 00:17:22
그렇게 살아가리라  file new (1) 하양 95 00:13:22
좋은 벗과 나쁜 벗  file new 하양 93 00:12:01
오직 사랑으로만   new (1) 대장장이 138 22.08.15
여름 끝자락 말복입니다!  file new 미림임영석 120 22.08.15
0원의 가치   (2) 뚜르 148 22.08.15
광복절의 추억 /최홍윤   뚜르 140 22.08.15
말복 /旺松 전병일   뚜르 140 22.08.15
♡ 과거에 얽매이지 말라 고통만 커진다  file (4) 청암 140 22.08.15
만남을 소중하게   네잎크로바 140 22.08.15
~노력 ~   (1) 포비 101 22.08.15
얼굴   도토리 135 22.08.15
동그란 삶의 노래   도토리 148 22.08.15
풍경   (1) 도토리 138 22.08.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