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탁자에 둘러앉은 빛
100 뚜르 2022.06.28 08:48:03
조회 163 댓글 0 신고


 

우리 집 탁자는
칙칙하고, 낡고, 긁힌 자국이 선명하다
탁자를 볼 때마다
대낮인데도 나는
어둠의 길을 걷는 것 같다
그러나 다행인 것은
오히려 캄캄해지는 밤이 오면
고구마밭으로 내리쬐던 태양처럼
형광등 불빛이,
하루 일을 마치고 둘러앉은
가족의 어깨와 탁자 위에 펼쳐져서
어둡던 길이 환해지는 것이다

- 수피아, 시 ‘탁자에 둘러앉은 빛’


아침이면 짧은 인사만 건네며 허둥지둥 나갔던 식구들.
피곤한 몸을 이끌고 돌아온 집에서
그나마 위안이 얻고 위로를 건넬 수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입니까.
어둡다고 느껴지던 마음마저 환해지는 정겨움입니다.
 

<사색의 향기>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럴 때가 있다   new 대장장이 38 13:32:32
경산 아리랑   new 소우주 38 12:17:47
1년 사계절 세 번째 가을길!  file new 미림임영석 53 10:14:07
달콤한 유혹   new (2) 뚜르 106 08:29:46
흰이질풀 꽃 /백승훈   new (1) 뚜르 66 08:29:41
나 당신을 너무 좋아합니다   new (2) 뚜르 87 08:29:38
장미를 생각하며   new 대장장이 60 08:03:38
반짝, 가로등이 켜지는 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83 07:50:34
♡ 견디는 힘  file new (1) 청암 88 07:23:24
인생 초대장   new 네잎크로바 89 07:08:43
지금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new (2) 대장장이 81 06:47:03
어머니의 '책 읽기'   new 무극도율 67 04:47:29
자신감을 찾는 법   new 무극도율 75 04:46:19
Love is Everything   new 무극도율 72 04:45:22
꿈이 있는 당신은 아름답다  file new (1) 하양 127 00:13:56
미워서 참지 못하겠다면  file new 하양 122 00:13:00
우리 사랑해 보자  file new 하양 118 00:10:29
서로서로 아껴주는 날   new 산과들에 93 22.08.09
꿈꾸는 다락방의 풍경   new 산과들에 80 22.08.09
인생의 호루라기   new (1) 산과들에 79 22.08.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