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하늘로 띄우는 편지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6.28 00:30:40
조회 314 댓글 3 신고

 

 

 

 

 

내 편지는

밤 새워 썼어도 늘 백지였다.

 

백지 편지를 고이 접어

하늘 특별시

번지는 없음 이라고 써서

 

석등처럼 서 있는 우체통에 넣고 나면

밤별들이 파랗게 웃곤 했었다.

 

소나기가 후드득 스쳐도

젖지 않았을 내 편지는

달포 해포 기다려도 소식이 없다.

 

찬이슬 맞아도 별인 너는

나의 나아종 지닌 이기에

답장이 없어도 고깝지 않아

 

달빛이 통밤을 지켜주는 밤이면

나는 잠들지 못하고

조곤조곤 또 너에게 편지를 쓴다.

 

글/ 박해옥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럴 때가 있다   new 대장장이 38 13:32:32
경산 아리랑   new 소우주 38 12:17:47
1년 사계절 세 번째 가을길!  file new 미림임영석 53 10:14:07
달콤한 유혹   new (2) 뚜르 106 08:29:46
흰이질풀 꽃 /백승훈   new (1) 뚜르 66 08:29:41
나 당신을 너무 좋아합니다   new (2) 뚜르 87 08:29:38
장미를 생각하며   new 대장장이 60 08:03:38
반짝, 가로등이 켜지는 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2 07:50:34
♡ 견디는 힘  file new (1) 청암 87 07:23:24
인생 초대장   new 네잎크로바 89 07:08:43
지금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new (2) 대장장이 81 06:47:03
어머니의 '책 읽기'   new 무극도율 67 04:47:29
자신감을 찾는 법   new 무극도율 75 04:46:19
Love is Everything   new 무극도율 72 04:45:22
꿈이 있는 당신은 아름답다  file new (1) 하양 127 00:13:56
미워서 참지 못하겠다면  file new 하양 122 00:13:00
우리 사랑해 보자  file new 하양 118 00:10:29
서로서로 아껴주는 날   new 산과들에 93 22.08.09
꿈꾸는 다락방의 풍경   new 산과들에 80 22.08.09
인생의 호루라기   new (1) 산과들에 79 22.08.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