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달밤
56 산과들에 2022.06.23 20:29:57
조회 82 댓글 0 신고

누나는 조그맣게 울었다

그리고 꽃씨를 뿌리면서 시집갔다\

 

봄이가고

우리는 새벽마다 아스팔트 위에 도우도우새들이 쭈그려앉아

채송화를 싹뚝싹뚝 뜯어먹는 것을 보고 울었다

맨홀 뚜껑은 항상 열려 있었지만

새들은 엇갈려 짚는 다리를

한번도 빠뜨리지 않았다

 

여름이 가고

바람은, 먼 남국나라까지 차가운 머리카락을 갈기갈기 풀어 날렸다\

이쁜 달이 노랗게 곪은 저녁

리어카를 끌고 신작로를 걸어오시던 어머니의 그림자는

달빛을 받아 긴 띠를 발목에 매고, 그날 밤 내내

몹시 허리를 앓았다

 

-기형도-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산은 산 물은 물   네잎크로바 112 22.07.30
♡ 변화의 열쇠는 나에게 있다  file (2) 청암 129 22.07.30
그대를 보내는 마음  file (2) 예향도지현 145 22.07.30
시간을 황금처럼  file (4) 하양 433 22.07.30
저 꽃이 필 때는  file 하양 381 22.07.30
좋은 아침  file (2) 하양 441 22.07.30
오늘도 보고 느끼고 표현하는 감성!  file 미림임영석 160 22.07.29
나만의 달란트   산과들에 152 22.07.29
삶의 여백이 소중한 이유   산과들에 178 22.07.29
용기 있는 행동   (2) 산과들에 147 22.07.29
세월의 시간 나이만 쌓여간다!  file 미림임영석 154 22.07.29
우리 살아 있는 사람이 되자   네잎크로바 153 22.07.29
길들여진다는 건   (4) 뚜르 255 22.07.29
버려야 할 5가지 마음   (2) 뚜르 296 22.07.29
을숙도乙淑島 - 白水 정완영   (2) 뚜르 137 22.07.29
섬 백리향   소우주 79 22.07.29
아들이 들려주는 이야기   무극도율 115 22.07.29
시대 변화에 적응하려면   무극도율 95 22.07.29
'초대'의 마법   무극도율 88 22.07.29
♡ 자연의 손길  file (4) 청암 157 22.07.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