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조용한 식당
100 뚜르 2022.06.23 08:35:08
조회 341 댓글 8 신고

 

경북 포항에는 ‘말’이 필요 없는 식당이 있습니다.
‘끼익’하는 문소리가 들려도, 큰 소리로 인사를 건네도
직원들은 묵묵부답입니다.

 

재료를 다듬고 조리하는 소리만 들릴 뿐
어느 곳보다 적막한 이곳은 바로 ‘수화식당’입니다.
식당의 이름처럼 이곳엔 손으로 말하는
청각장애인들이 일하고 있습니다.

 

꼭 수화로 대화해야만 주문되는 건 아니지만,
수화로 주문할 때 500원 할인이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벽면엔 큰 모니터로 수화 영상을
틀어놓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재밌는 사실은
포항에서 가장 조용하다고 할 수 있는 이곳은
원래 나이트클럽이었다고 합니다.

 

동네에서 가장 시끄러웠던 곳이
가장 조용해진 장소로 바뀌게 된 것입니다.


소통이 어려워 청각장애인과
일하지 못한다는 편견을 깬 이곳은
이제 손님도 일하는 직원도 모두가 사랑하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장애에 대한 편견은 세상에서 가장 높은 장벽입니다.
장애인 분들이 ‘노력’을 해서 얻은 것은
‘극복’이 아닌 ‘성취’입니다.

 

누구나 그렇습니다.
노력하면 같아지는 것이 아니고 나아지는 것입니다.
세상을 사는 모든 장애인, 비장애인이
그렇습니다.

 

그런데 간혹 ‘다르다’는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럴 때 쓰는 말이 바로 ‘틀렸다’입니다.
그래서 ‘틀린 사람들’이 ‘틀렸다’는 것을
인지하도록 알려줘야 합니다.

 

그 생각 뒤에는 ‘따뜻한 하루’가
항상 서 있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편견은 내가 다른 사람을 사랑하지 못하게 하고,
오만은 다른 사람이 나를 사랑할 수 없게 만든다.
– 제인 오스틴 –

 

<따뜻한 하루>

1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 인생의 작은 교훈들   new 네잎크로바 14 10:52:45
o//˚ 이제 비 소식은 멈추어라! //˚。  file new 미림임영석 9 09:56:49
정치 관심병 환자와 훌리건은 본질적으로 다른가?   new 뚜르 13 09:26:57
먼저 주어야만 돌아오는 마음의 메아리   new 뚜르 26 09:26:53
쓸쓸한 날의 연가 - 고정희   new 뚜르 15 09:26:50
사랑의 꽃   new 도토리 57 00:39:29
잃어버린 우산  file new 하양 86 00:22:11
좋을 때  file new (1) 하양 63 00:09:45
자연을 만나라  file new (1) 하양 71 00:08:25
여름밤 (sommernacht)   new 대장장이 78 22.08.13
이렇게 생각하세요   new 그도세상김용.. 80 22.08.13
친구야 너는 아니?   new 대장장이 90 22.08.13
김혜래의 [4월에]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206 22.08.13
투명한 잠자리 날개 갈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59 22.08.13
마음의 새   new 대장장이 79 22.08.13
내가 꿈꾸는 세상   (2) 뚜르 149 22.08.13
날씨와도 같은 삶 ​   (1) 뚜르 132 22.08.13
서시 - 고정희   뚜르 121 22.08.13
♡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얻을 것인가  file (2) 청암 112 22.08.13
언어의 중요성 부분   김용수 65 22.08.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