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나비
56 산과들에 2022.05.28 22:56:08
조회 153 댓글 0 신고

비바람 험살궂게 거쳐 간 추녀 밑

날개 찢어진 늙은 노랑나비가

맨드라미 대가리를 물고 가슴을 앓는다

 

찢긴 나래의 맥이 풀려

그리운 꽃밭을 찾아갈 수 없는 슬픔에

물고 있는 맨드라미조차 소태맛이다

 

자랑스러울손 화려한 춤 재주도

한 옛날의 꿈 조각처럼 흐리어

늙은 무녀처럼 나비는 한숨진다

 

-윤곤강-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등 뒤에서 하는 말   new 대장장이 12 12:26:43
우리이 삶의 여백엔   new 대장장이 18 11:31:42
♡ 문제가 있는 곳에 해답이 있다  file new 청암 41 10:19:28
근황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23 09:02:07
삶의 보약 ‘잠’에 대한 명언 10   new 뚜르 80 08:50:49
함께 할 수 있는 마음   new 뚜르 81 08:50:46
수국 / 고영민   new 뚜르 66 08:50:38
가끔씩 생각나는 사람  file new 예향도지현 57 06:58:40
의지를 다질 때 읽는 시  file new (2) 하양 86 00:31:29
꽃 피고 지는 날에  file new 하양 70 00:29:07
따뜻한 말을 담아야 합니다  file new (1) 하양 98 00:27:22
우리, '결연' 할까요?   new (2) 뚜르 148 22.07.01
비가 오는 날   new 뚜르 116 22.07.01
7월 편지 /박상현   new (2) 뚜르 149 22.07.01
우리의 삶은 하나의 약속이다   new 대장장이 95 22.07.01
#책속의_한마디_샬롯의_거미줄  file 책속의처세 61 22.07.01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김용수 88 22.07.01
~좋은글~   포비 91 22.07.01
견디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32 22.07.01
♡ 고맙다 는 말을 하라  file (3) 청암 173 22.07.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