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나비
56 산과들에 2022.05.28 22:56:08
조회 153 댓글 0 신고

비바람 험살궂게 거쳐 간 추녀 밑

날개 찢어진 늙은 노랑나비가

맨드라미 대가리를 물고 가슴을 앓는다

 

찢긴 나래의 맥이 풀려

그리운 꽃밭을 찾아갈 수 없는 슬픔에

물고 있는 맨드라미조차 소태맛이다

 

자랑스러울손 화려한 춤 재주도

한 옛날의 꿈 조각처럼 흐리어

늙은 무녀처럼 나비는 한숨진다

 

-윤곤강-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직 당신이기에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7 05:21:53
하늘로 띄우는 편지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2 00:30:40
지금 하십시오  file new (1) 하양 41 00:17:33
당신의 전부  file new (1) 하양 41 00:16:27
탐험하라, 꿈꾸라, 발견하라  file new 하양 29 00:14:25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자  file new 은꽃나무 34 00:00:19
기쁨  file new 은꽃나무 31 00:00:16
폭포 앞에서   new 은꽃나무 21 00:00:13
우리 앞에 놓여진 시간   new (1) 산과들에 63 22.06.27
함께 기뻐할 수 있는 행복   new 산과들에 71 22.06.27
인생을 덜 힘들게 사는 방법   new 산과들에 71 22.06.27
작심삼일 (作心三日)   new 김용수 73 22.06.27
#책속의_한마디_스스로_생각하는_힘  file new 책속의처세 48 22.06.27
그대 이름은 백합( 百合)이여~  file new 미림임영석 66 22.06.27
삶의 노래   new 도토리 73 22.06.27
담쟁이의 노래   new 도토리 44 22.06.27
한 송이 꽃   new 도토리 26 22.06.27
그 밤에 붉은 꽃에   new (1) 대장장이 54 22.06.27
나에게 필요한 동기 부여   new (1) 뚜르 127 22.06.27
바른 자세와 말   new (1) 뚜르 111 22.06.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