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돌아가리라...귀거래사...
47 무심함 2022.05.22 18:55:53
조회 122 댓글 0 신고

귀거래사(歸去來辭) - 도연명

 

돌아가리라

전원은 황폐해 가는데 내 어이 아니 돌아가리

정신을 육체의 노예로 만들고

 

그 고통을 혼자 슬퍼하고 있겠는가

잘못 들어섰던 길 그리 멀지 않아

지금 고치면 어제의 잘못을 돌이킬 수 있으리다.

 

배는 유유히 흔들거리고

바람은 가볍게 옷자락을 날린다.

지나가는 사람에게 길을 묻고

새벽빛이 희미한 것을 원망하다

 

나의 작은 집을 보고는 기뻐서 달음질친다.

 

머슴아이 반갑게 나를 맞이하고

어린 자식은 문 앞에서 기다린다

 

세 갈래 길에는 소나무와 국화가 아직 살아있다

아이들 손을 잡고 집 안에 들어서니 병에 술이 채워져 있다

나는 혼자 술을 따라 마신다.

 

뜰의 나무들이 내 얼굴에 화색이 돌게 한다.

남창을 내다보고 나는 느낀다.

작은 공간으로 쉽게 만족할 수 있음을.

사립문이 하나 있지만 언제나 닫혀있다.

 

지팡이를 끌며 나는 걷다가 쉬고

가끔 머리를 들어 멀리 바라다본다.

구름은 무심히 산을 넘어가고

새는 지쳐 둥지로 돌아온다.

 

고요히 해는 지고

외로이 서 있는 소나무를 어루만지며

나의 마음은 평온으로 돌아온다.

 

돌아가자 사람들과 만남을 끊고,

세속과 나는 서로 다르거늘

다시 수레를 타고 무엇을 구할 것인가?

 

고향에서 가족들과 소박한 이야기를 하고

거문고와 책에서 위안을 삼으니

농부들은 지금 봄이 왔다고

서쪽 들판에 할 일이 많다고 한다.

 

나는 어떤 때는 작은 마차를 타고

어떤 때는 외로운배 한 척을 젓는다.

고요한 시냇물을 지나 깊은 계곡으로 가기도 하고

거친 길로 언덕을 넘기도 한다.

 

나무들은 무성한 잎새를 터트리기도 하고

시냇물은 조금씩 흐르기 시작한다.

나는 자연의 질서 있는 절기를 찬양하며

내 생명의 끝을 생각한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7월   new 도토리 6 00:54:06
그대 이젠  file new 하양 12 00:16:12
7월 첫날의 노래   new 도토리 9 00:15:01
뚜렷한 이유  file new (1) 하양 9 00:14:50
서운함을 표현하는 것  file new (1) 하양 8 00:12:32
길의 노래   new (1) 대장장이 69 22.06.30
'아름다운 기억' 때문에   new 무극도율 51 22.06.30
술 마시는데 다 써버렸다   new 무극도율 42 22.06.30
사물의 꿈1 -(나무의 꿈)   new 산과들에 38 22.06.30
심리적 거리   new 무극도율 26 22.06.30
무관심   new 산과들에 41 22.06.30
마음 맞는 날   new 산과들에 39 22.06.30
한규원시모음 75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111 22.06.30
내가 생각하는 나는   new 대장장이 61 22.06.30
잘 지내고 있습니까   new (1) 대장장이 96 22.06.30
그리운 마음을 전한다!  file new 미림임영석 72 22.06.30
6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file new 미림임영석 89 22.06.30
바닷가에서   new 도토리 41 22.06.30
지는 장미에게   new 도토리 44 22.06.30
행복   new 도토리 55 22.06.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