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에전엔 미처 몰랐어요
56 산과들에 2022.05.21 23:56:52
조회 115 댓글 1 신고

봄 가을 없이 밤마다 돋는 달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이렇게 사무치게 그리울 줄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달이 암만 밝아도 쳐다볼 줄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이제금 저 달이 설움인 줄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김소월-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뭄 끝 6월 억수 장맛비  file new 미림임영석 14 11:47:06
시가 익느라고   new 대장장이 12 11:36:21
고통일까 환희일까?   new 대장장이 21 10:42:57
우리들의 삶은 하나의 약속이다   new 대장장이 25 10:15:21
별 꽃   new 도토리 16 10:05:56
사랑의 가슴   new 도토리 27 10:04:30
작은 꽃   new 도토리 18 10:03:32
아름다운 대자연 행복한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31 09:53:01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file new 청암 54 09:08:20
관찰을 통한 발견   new (1) 뚜르 77 08:48:08
탁자에 둘러앉은 빛   new 뚜르 78 08:48:03
달이 나를 기다린다 - 남진우   new 뚜르 67 08:48:00
사랑은 끝이 없다네   new 네잎크로바 38 08:30:11
6월도 가네  file new 예향도지현 41 07:34:33
오직 당신이기에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48 05:21:53
하늘로 띄우는 편지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38 00:30:40
지금 하십시오  file new (2) 하양 94 00:17:33
당신의 전부  file new (1) 하양 88 00:16:27
탐험하라, 꿈꾸라, 발견하라  file new 하양 70 00:14:25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자  file new 은꽃나무 76 00:00: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