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비망록
56 산과들에 2022.05.18 17:35:20
조회 83 댓글 0 신고

남을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싶었는데

남보다 나를 더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말았다

 

가난한 식사 앞에서

기도를 하고

밤이면 고요히

일기를 쓰는 사람이 되고 싶었는데

구겨진 속옷을 내보이듯

매양 허물만 내보이는 사람이 되고 말았다

 

사랑하는 사람아

너는 내 가슴에 아직도

눈에 익은 별처럼 박혀 있고

 

나는 박힌 별이 돌처럼 아파서

이렇게 한 생애를 허둥거린다

 

-문정희-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월 따라서  file (2) 하양 235 22.06.27
사랑하는 사람을 가지지 마라  file (2) 하양 250 22.06.27
비행기 일등 석 사람들   그도세상김용.. 91 22.06.27
사랑은 기적을 낳는다   그도세상김용.. 113 22.06.27
천국으로 가는 계단   그도세상김용.. 76 22.06.27
내 마음 아실이   모바일등록 알바토 108 22.06.27
당신은 아시나요?  file 은꽃나무 153 22.06.27
꽃다운 노인   은꽃나무 107 22.06.27
명품 사람   은꽃나무 83 22.06.27
인생에서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들은 공짜   그도세상김용.. 91 22.06.26
늙고 나면 나보다 더 못한 사람이 없다   그도세상김용.. 100 22.06.26
좋은 글입니다   그도세상김용.. 75 22.06.26
빵 냄새가 있는 풍경   대장장이 110 22.06.26
마음이 깨어진다는 말   대장장이 111 22.06.26
이 그리움을 어찌해야 합니까   대장장이 122 22.06.26
뒷담화   산과들에 107 22.06.26
관념   산과들에 74 22.06.26
  산과들에 63 22.06.26
떡순이네 보리밥집 - 박무웅   뚜르 95 22.06.26
쉬고 싶은 남편 말하고 싶은 아내   (2) 뚜르 169 22.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