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을 그리고 겨울
56 산과들에 2022.05.18 17:23:30
조회 56 댓글 0 신고

깊은

가을길로 걸어갔다

피아노 소리 뒤엉킨

예술학교 교정에는

희미한 빛이 남아 있고

언덕과 집들

어둠에 덮여

이상하게 안개비 부렸다

모든 것이 희미하고 아름다웠다

달리는 시간도 열렸다 닫히는 유리창도

무성하게 돋아난 마른 잡초들은

마을과 더불어 있고

시간을 통과해온 얼굴들은 투명하고

나무 아래 별들이 나타났다 사라졌다

모든 것이 아름다웠다 저마다의 슬픔으로

사물이 빛을 발하고 이별이 드넓어지고

세석에 눈이 내렸다

살아 있으므로 우리는 보게 될 것이다

시간들이 가서 마을과 언덕에 눈이 쌓이고

생각들이 무거워지고

나무들이 축복처럼 서 있을 것이다

소중한 것들은 언제나 저렇듯 무겁게

내린다고 어는 날 말할 때가 올 것이다

눈이 떨면서 내릴 것이다

등불이 사랑을 비출 것이다

내가 울고 있을 것이다

 

-최하림-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월 따라서  file (2) 하양 235 22.06.27
사랑하는 사람을 가지지 마라  file (2) 하양 250 22.06.27
비행기 일등 석 사람들   그도세상김용.. 91 22.06.27
사랑은 기적을 낳는다   그도세상김용.. 113 22.06.27
천국으로 가는 계단   그도세상김용.. 76 22.06.27
내 마음 아실이   모바일등록 알바토 108 22.06.27
당신은 아시나요?  file 은꽃나무 153 22.06.27
꽃다운 노인   은꽃나무 107 22.06.27
명품 사람   은꽃나무 83 22.06.27
인생에서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들은 공짜   그도세상김용.. 91 22.06.26
늙고 나면 나보다 더 못한 사람이 없다   그도세상김용.. 100 22.06.26
좋은 글입니다   그도세상김용.. 75 22.06.26
빵 냄새가 있는 풍경   대장장이 110 22.06.26
마음이 깨어진다는 말   대장장이 111 22.06.26
이 그리움을 어찌해야 합니까   대장장이 122 22.06.26
뒷담화   산과들에 107 22.06.26
관념   산과들에 74 22.06.26
  산과들에 63 22.06.26
떡순이네 보리밥집 - 박무웅   뚜르 95 22.06.26
쉬고 싶은 남편 말하고 싶은 아내   (2) 뚜르 169 22.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