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100 하양 2022.05.18 00:33:11
조회 837 댓글 4 신고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물안개를 무장무장 피어 올리는 호수를 보러 나선

이른 새벽의 산책길에서였지요.

시인은 모과나무 아래를 지나다가 바닥에 떨어져 있던

푸른빛의 모과 한 알을 주워 내게 건네주었습니다.

 

벌레 먹은 자리가 시커멓게 변색되어 마악 썩기 시작한

못생긴 모과 한 알.

 

별생각 없이 받아 차 안에 던져 놓았었는데

차를 탈 때마다 달콤한 향기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향기의 정체가 궁금하여 차 안을 뒤지다가

노랗게 잘 익은 문제의 모과를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구석에서 익어가며, 썩어가며 향기를 피워 올리고 있었습니다.

 

사람을 세 번 놀라게 만드는 나무가 모과나무이지요.

못생긴 모양에 놀라고,

향기에 놀라고,

마지막 떫은맛에 놀라고 마는.

과일전 망신은 모과가 시킨다는 말이 생겨날 만큼

나무참외란 뜻의 목과(木瓜)에서 비롯된 모과란 이름이

못생긴 것들의 대명사가 된 데에는

외양을 중시하는 사람들의 잘못된 시각이

결정적인 기여를 한 게 아닐까 싶습니다.

 

썩어가면서도 향기로운 모과처럼

사람도 나이 들수록 향기로울 수는 없는 것인지.

시인이 제게 건네준 모과 한 알 속엔

그런 숨은 뜻이 담겨 있었던 것은 아닌지 생각합니다.

 

- 백승훈,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책속의_한마디_교육의_목표  file 책속의처세 82 22.06.29
6월 여름날의 긴 장맛비  file (1) 미림임영석 133 22.06.29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4) 뚜르 228 22.06.29
낙화 /백승훈   (2) 뚜르 150 22.06.29
6월이 슬픈 이유 /김동기   (2) 뚜르 152 22.06.29
~ 일의 우선순위 ~   (1) 포비 167 22.06.29
비의 戀歌  file (2) 예향도지현 145 22.06.29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1) 네잎크로바 126 22.06.29
만남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30 22.06.29
때로는 추억이 아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8 22.06.29
어사 박문수와 관상쟁이   그도세상김용.. 136 22.06.29
섬김의 결과   그도세상김용.. 106 22.06.29
이상한 돈의 흐름   그도세상김용.. 106 22.06.29
무엇을 남기고 갈까?   은꽃나무 127 22.06.29
그런 여자이고싶다  file 은꽃나무 121 22.06.29
길 위에서   은꽃나무 145 22.06.29
여름에게   도토리 92 22.06.29
파도의 노래   도토리 101 22.06.29
작은 행복   도토리 132 22.06.29
여름밤의 향수  file (2) 하양 261 22.06.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