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입하늘과 입천장
14 김용수 2022.05.17 10:55:46
조회 127 댓글 0 신고

 입하늘과 입천장

 

우리가 알고 있는 '입천장'은,

루마니아에서는 '입하늘'이라고도 한답니다.

 

말을 하고 싶어도 말할 수 없는 답답함.

말을 삼켜야만 하는 상황,

 

침묵을 높이 쌓아두어야만 하는 처지,

그것이 입하늘에 해당하겠지요.

 

얼마나 답답할까요.

아직 그런 경우를 접하지 못해서

그 심각함이야 다 알 수 없지만,

묵은 체증처럼 가슴을 짓누르는 게 있을 겁니다.

 

발설하고자 하는 욕망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그래서 '너만 알고 있어'가 모두가 아는 상황이 되곤 합니다.

 

입이 빨라서, 입천장과 혀가 너무 가까워서

문제가 되는 현실도 만만치 않습니다.

 

발설 못한 묵직한 침묵이 하늘처럼 높은 입하늘과

쉽게 뱉어낸 말이 화근을 만드는 입천장 사이,

 

처신을 잘한 것에 대한 안도와

여전히 갈등을 빚은 것에 대한 후회가 있습니다.

 

결국, 입천장이냐

입하늘이냐를 결정짓는 건 세치 혀입니다.

 

 ≪시인; 최연수님의글≫ 

 

 

 * '사람의 혀'는
'사람의 말'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따금 짐승의 말을 하고
때로는 악마의 말을 하기도 합니다.
말은 씨앗과도 같습니다.

혀가 뿌린대로 거둡니다.
사람이 천사의 말을 하면 천사가 되고
사랑과 감사와 축복의 말을 하면
그 말 그대로 열매가 맺힙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상대방에게 들어서

기분 좋은말을 한다면
서로가 좋겠지요?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에게 필요한 동기 부여   (2) 뚜르 181 22.06.27
바른 자세와 말   (2) 뚜르 173 22.06.27
금계국 /고성만   뚜르 95 22.06.27
사랑과 희망의 거리   (1) 대장장이 120 22.06.27
사랑이 없다면   (1) 대장장이 97 22.06.27
해바라기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14 22.06.27
언제 한번이라는 시간은   네잎크로바 132 22.06.27
♡ 배려하고 베푸는 사람이 성공합니다  file (4) 청암 216 22.06.27
아름다운 황혼을 위해  file (2) 예향도지현 132 22.06.27
긍정적인 사람은  file (6) 하양 374 22.06.27
세월 따라서  file (2) 하양 305 22.06.27
사랑하는 사람을 가지지 마라  file (2) 하양 332 22.06.27
비행기 일등 석 사람들   그도세상김용.. 100 22.06.27
사랑은 기적을 낳는다   그도세상김용.. 116 22.06.27
천국으로 가는 계단   그도세상김용.. 78 22.06.27
내 마음 아실이   모바일등록 알바토 109 22.06.27
당신은 아시나요?  file 은꽃나무 160 22.06.27
꽃다운 노인   은꽃나무 108 22.06.27
명품 사람   은꽃나무 85 22.06.27
인생에서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들은 공짜   그도세상김용.. 102 22.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