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슬픈 인연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1.24 01:55:43
조회 331 댓글 1 신고

 

 

 

 

 

단,

단 한 번의 눈 마주침으로

 

서로를 그리워하고

서로를 사랑하게 되었으니

슬픔은 시작되었습니다.

 

 

서로를 그리워하면서도

못 본체 했고,

사랑하면서도 지나쳤으니

 

서로의 가슴의 넓은 호수는

더욱 공허합니다.

 

 

자신의 초라함을 알면서도

사랑은 멈출 줄을 몰랐고

 

서로가 곁에 없음을 알면서도

눈물은 그칠 줄을 몰랐습니다.

 

 

이제,

서로가 한발씩 물러나

눈물을 흘릴 줄 압니다.

 

이들을

우린 슬픈 인연이라 합니다.

 

글/ 윤동주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산다는 건  file new 은꽃나무 4 20:29:08
 file new 은꽃나무 5 20:29:03
물결도 없이 파도도 없이   new 은꽃나무 4 20:28:53
저녁   new 산과들에 39 17:28:04
서시   new 산과들에 35 17:25:09
아카시아 진한 향기 끝자락  file new 미림임영석 48 15:16:09
임인년 5월 15일 보름날 달님  file new 미림임영석 43 12:46:41
풀꽃과 나   new 도토리 98 12:06:26
풀꽃의 노래   new 도토리 99 12:04:42
행복한 풀꽃의 노래   new 도토리 116 12:03:26
따스한 웃음을   new 대장장이 72 11:11:02
입하늘과 입천장   new 김용수 58 10:55:46
백 년의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71 09:34:41
그 친구, 그 친구   new (1) 뚜르 113 09:05:39
봄밤   new (1) 뚜르 96 09:05:34
술적심 /오탁번   new (1) 뚜르 87 09:05:28
자기가 병조림이라는 믿은 남자   new 대장장이 51 08:52:33
♡ 외로울 때는  file new (1) 청암 107 08:06:02
그 담장 위의 붉은 꿈 송이  file new (1) 예향도지현 82 07:30:23
사랑하는 너를 보고 있으면   new 대장장이 54 07:21:3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