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시래깃국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1.20 01:00:42
조회 289 댓글 2 신고

 

 

 

수척한 아버지 얼굴에 박혀 있는

검은 별을 본다.

 

겨울은 점점 깊어가고

잔바람에도 뚝뚝 살을 내려놓는 늙은 감나무

 

열락과 고통이 눈 속으로 젖어드는 늦은 저녁

아버지와 시래깃국에 밥 말아 먹는다.

 

 

세상 어떤 국이

얼룩진 자국 한 점 남김없이 지워낼 수 있을까

푸른 빛깔과 향기로 맑게 피어날 수 있을까

 

또 다른 어떤 국이

자잘한 행복으로 밥상에 오를 수 있을까

저렇게 부자간의 사랑 오롯이 지켜낼 수 있을까

 

 

어느 때라도 `시래깃국` 하고 부르면

일흔이 한참 넘은 아버지와

쉰을 갓 넘긴 아들이 아무런 통증 없이

공기 속을 빠져 나온 햇살처럼 마주 앉아 있으리라

 

 

세상은 시리고도 따뜻한 것이라고

내 가족 이웃들과 함께

함박눈을 밟고 겨울 들판을 휑하니 다녀와서

시래깃국 한 사발에 또다시 봄을 기다리는

 

수척한 아버지 얼굴에 박혀 있는 

검은 별을 본다.

 

글/ 양문규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친정엄마  file (4) 하양 193 22.05.20
꿈을 가진 이가 아름답다  file (4) 하양 242 22.05.20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  file 하양 175 22.05.20
비움의 노래   (1) 도토리 137 22.05.20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미림임영석 93 22.05.19
어른   (1) 루리의달 107 22.05.19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77엄지 137 22.05.19
까지도 감사   은꽃나무 177 22.05.19
사람의 혀   은꽃나무 146 22.05.19
사무침   은꽃나무 99 22.05.1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미림임영석 99 22.05.19
넉넉하게 사는 길   김용수 144 22.05.19
아련한 날의 그리운 추억이여~  file 미림임영석 119 22.05.19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무극도율 109 22.05.19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무극도율 130 22.05.19
행복은 새를 닮았습니다   무극도율 99 22.05.19
나그네의 노래   도토리 139 22.05.19
성실함으로 자신을 평가하라   (2) 뚜르 178 22.05.19
수달래 꽃 편지 /박종영   뚜르 97 22.05.19
일곱 가지 행복서비스   뚜르 171 22.0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