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여관
56 산과들에 2022.01.19 19:18:18
조회 100 댓글 0 신고

길이 나를 인도한 곳

그곳은 공동묘지였네

이곳에서 묵어야겠어

나는 속으로 생각했네

 

너희 장례식의 조화들은

지친 나그네들을

차가운 여관으로 이끄는

표지판처럼 보이네

 

헌데 이 여관은

방이 모두 가득 찼는가?

난 지쳤고 쓰러질 판국인데다

치명적인 상처를 입었고

 

아. 이 냉정한 여관아

넌 나를 받아주지 않는가?

그렇다면 그냥 가자. 가자.

나의 믿음직한 지팡이여!

 

-빌헬름 뮐러-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친정엄마  file (4) 하양 193 22.05.20
꿈을 가진 이가 아름답다  file (4) 하양 243 22.05.20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  file 하양 175 22.05.20
비움의 노래   (1) 도토리 140 22.05.20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미림임영석 93 22.05.19
어른   (1) 루리의달 107 22.05.19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77엄지 137 22.05.19
까지도 감사   은꽃나무 177 22.05.19
사람의 혀   은꽃나무 146 22.05.19
사무침   은꽃나무 99 22.05.1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미림임영석 99 22.05.19
넉넉하게 사는 길   김용수 144 22.05.19
아련한 날의 그리운 추억이여~  file 미림임영석 119 22.05.19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무극도율 109 22.05.19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무극도율 130 22.05.19
행복은 새를 닮았습니다   무극도율 99 22.05.19
나그네의 노래   도토리 139 22.05.19
성실함으로 자신을 평가하라   (2) 뚜르 178 22.05.19
수달래 꽃 편지 /박종영   뚜르 97 22.05.19
일곱 가지 행복서비스   뚜르 171 22.0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